‘미미샵’ 토니, H.O.T. 강타에 뒷전 “토씨 오셨어요” 직원 냉대 ‘굴욕’

스타일링 2018. 08.01(수) 14:0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JTBC4 ‘미미샵’의 돌아온 원조 사장 토니가 ‘인턴’으로 강등되는 등 온갖 수모를 겪는다.

지난주 방송에서 샵을 비웠다 다시 돌아온 토니안. 자신을 직원들이 환대해 줄 것이라 생각했지만 상상 이상의 ‘굴욕’을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일일 사장 강타에게 푹 빠진 직원들은 토니안이 등장하자 “지나가던 토씨 오셨어요” “강타 사장님 아는 분이세요?” “지인파티 끝났어요”라며 뜻밖의 태도를 보여 토니안을 당황케 했다. 게다가 잠시 샵을 맡겼던 강타에게 사장 직함을 되찾지 못한 채 ‘토사장’에서 ‘토인턴’으로 강등되는 굴욕을 겪고 말았다.

인턴이 익숙하지 않은 ‘전임 사장’ 토니안은 인턴의 가장 기초 업무인 앞머리 헤어롤 말기부터 클렌징까지 연이어 실패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미미샵’에서 ‘전임-일일’ 사장으로 재결합한 토니와 강타는 H.O.T의 ‘빛’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원조 인턴 이승훈은 센스 있게 랩을 하며 흥을 더했다. 쉽게 볼 수 없는 토니-강타의 듀엣 무대에 직원들 역시 잔뜩 흥에 취했다는 후문이다.

‘토사장 수난시대’와 토니-강타의 훈훈한 듀엣 무대가 펼쳐질 JTBC4 '미미샵' 15회는 1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4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