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예보] “오늘 날씨, 말복 西 폭염 VS 東 비” ‘레드벨벳’ 아이린 예리 ‘헤어밴드’, 곱슬머리 습도 극복법

스타일링 2018. 08.16(목) 13: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레드벨벳 아이린 예리
레드벨벳 아이린 예리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8월 16일 말복인 오늘, 지역별 편차가 큰 날씨가 이어진다. 서쪽 지방은 한낮 기온이 35도가 넘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반면 남부지방과 영동은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강릉 한낮 기온은 27도까지 떨어지는 등 극과 극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날씨는 전혀 다르지만 비가 내리지 않는 서쪽 지방 역시 며칠째 이어진 소나기로 인해 습도가 높아 외출할 때 제아무리 신경을 쓰고 나와도 한 두 시간이 지나면 헤어스타일이 망가지는 경우가 다반사다. 특히 곱슬머리의 경우 삭발 충동이 일어날 정도로 헤어스타일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게 된다.

지난 15일 레드벨벳 아이린과 예리는 케이블 TV MBC Music '쇼 챔피언' 현장공개에서 습한 날씨가 고민인 곱습머리 소유자들이 혹할만한 헤어 액세서리 활용법을 보여줬다.

곱슬머리들의 가장 큰 고민은 앞머리 혹은 이마 주변 머리카락이 심하게 부스스해지고 구불거리는 것이다.

이럴 때는 아이린과 예리처럼 앞머리나 옆머리가 흘러내리지 않게 묶거나 넘기는 것이 가장 완벽한 해결책이다, 그렇다고 스타일을 무시한 채 대충 묶거나 넘기면 습한 날씨에 기분까지 습해질 수 있다.

아이린처럼 머리카락을 살짝 빼되 구불거려도 그 자체로 연출한 듯 보이게 전체에 굵은 웨이브를 준 후 볼륨을 살리면서 포니테일로 묶으면 하루 종일 스타일 망가질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여기에 크지도 작지도 않은 적당한 폭의 리본을 묶어주면 깜찍하게 스타일을 살릴 수 있다.

예리처럼 헤어벤드로 머리 전체를 넘기면 포니테일과는 전혀 다른 성숙한 느낌을 줄 수 있다. 긴 생머리를 가지런히 정돈하고 폭이 넓은 헤어벤드로 마무리하면 끝이다. 단 예리처럼 앞가르마를 탄 후 머리를 가지런히 정돈한 후 헤어벤드를 해 주면 집에서 대충 하고 나온 듯한 헤어와는 다른 엣지있는 스타일이 완성된다.

여기서 핵심은 컬러다. 아이린과 예리처럼 헤어 액세서리를 옷 색깔과 맞추면 시선을 확 끌 수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