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칸(DOUCAN), 37.2도 본능의 온도 담아낸 동양의 미학 [SFW 2019 SS]

컬렉션 2018. 10.19(금) 12: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이상지 기자] 열정적으로 사랑을 할 때의 체온 37.2도 사랑의 온도, 본능의 온도다. 누구나 본능적으로 사랑을 갈구하고, 아름다움에 이끌린다. 두칸 최충훈 디자이너는 2019 S/S 시즌 숨이 막힐 듯한 원초적인 아름다움을 그려냈다.

최충훈 디자이너의 DNA가 오롯이 담겨있는 오리지널 그래픽 패턴이 컬렉션 라인 전체를 진하게 물들였다. 골드 레드 옐로우 블루 등 강렬한 컬러로 표현된 자연 모티브와 자유로우면서도 정교한 구성의 기하학적 패턴이 여성의 몸을 감싸면서 원초적인 아름다움으로 태어났다. 여성의 실루엣을 아름답게 드러낸 드레스들이 본능적이면서도 기품 있는 우아함, 동양적이면서도 모던함, 화려하면서도 절제된 세련미를 보여줬다.

더셀럽 포토

이번 컬렉션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최충훈 디자이너의 패션을 강렬한 헤어와 메이크업을 통해 강조했다는 것. 전체적인 의상에서 느껴지는 플라워 패턴과 어우러지는 조화와 입체적인 구조물을 머리 위에 장식해 화려한 포인트를 줬다. 뷰티디렉터 오민 대표는 동양적인 오리엔탈풍의 의상과 어우러지는 슬릭 헤어를 구조적인 헤어 피스로 마무리해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이와 함께 영국에서 활동 중인 유니초이 디자이너가 모자 디자인에 힘을 더하며 더욱 특별한 아트 웨어를 완성했다. 유니초이는 인터뷰를 통해 “이번 컬렉션의 주제를 듣고 강렬한 색채의 대비를 줄 수 있는 검정색을 사용해 열정의 모습을 형상화했다”라며 “차분한 헤어스타일, 화려한 프린팅과 어우러지는 곡선의 아름다움을 완성했다”라고 말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2019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