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부모 된다…임신 6개월차

해외 2020. 05.19(화) 11:4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할리우드 배우 호아킨 피닉스와 루니 마라가 부모가 된다.

18일(현지시각) 해외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호아킨 피닉스와 약혼한 루니 마라는 임신 6개월차에 접어들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두 사람은 로스앤젤레스의 집에서 조용히 지내고 있다.

최근 루니 마라는 배를 가리기 위해 헐렁한 옷을 입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임신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고 두 사람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호아킨 피닉스와 루니 마라는 지난 2013년 개봉한 영화 ‘HER’를 통해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막달라 마리아: 부활의 증인’에서 재회 후 교제를 시작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그렉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