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신스틸러] '마인' 이보영, 재벌가 며느리룩…우아+고혹

트렌드 2021. 05.21(금) 09:1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마인' 이보영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마인’ 속 이보영의 패션이 눈길을 끈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중 이보영은 효원가의 둘째 며느리 서희수 역을 맡았다.

이보영은 부드럽지만 강한 서희수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그녀만의 독보적인 연기내공을 선보이고 있다. 연기력은 물론 그녀의 패션 역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화제를 모으는 중이다.

‘마인’ 속 이보영의 스타일링에는 고혹적이면서도 우아함이 담겨 있다. 전직 톱 배우이자 재벌가의 며느리답게 옷의 소재부터 디자인, 그리고 크고 작은 액세서리로 주는 포인트까지.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서희수 캐릭터를 고스란히 그려내며 눈길을 끈다.
퍼프소매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는가 하면, 에이치라인부터 플레어라인까지 다양한 원피스라인으로 우아하면서 세련된 매력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레이스, 러플 등으로 사랑스러움을 더했고, 기퓌르 원피스와 펀칭으로 트렌디한 스타일을 뽐낸다.

이처럼,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서희수 캐릭터를 더욱더 완벽하게 그려내며 보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이보영. 그가 출연중인 '마인'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