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Alcohol-Free'와 함께 여름 신나게 지내시길" [일문일답②]

가요 2021. 06.11(금) 08: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트와이스
트와이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그룹 트와이스가 정규 2집 'Eyes wide open'(아이즈 와이드 오픈) 이후 약 8개월 만인 6월 11일 새 앨범 'Taste of Love'(테이스트 오브 러브)를 발매하고 2021년 여름을 정열의 계절로 장식한다.

새 앨범은 선주문 수량 53만을 돌파한 신보 발표에 앞서 9일 오후 6시 타이틀곡 'Alcohol-Free'(알콜-프리)를 선보이고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신곡 음원은 지니뮤직, 벅스 등 국내 음원사이트의 9일 자 일간 차트 1위를 차지했고 뮤비는 공개 24시간 만인 10일 오후 6시 기준 유튜브 조회 수 2000만 뷰를 돌파하며 같은 날 유튜브 뮤직비디오 트렌딩 월드와이드 1위 자리를 지키는 등 전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2018년 7월 'Dance The Night Away'(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 2020년 6월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에 이어 ‘트와이스표 서머송’ 리스트를 추가한 트와이스가 컴백을 기념해 새 음반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음은 트와이스 일문일답 전문

▶꾸준히 곡 작업에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뽐내고 있다. 어디서 영감을 받는지 궁금하다.

나연: 곡의 주제가 정해져 있지 않을 때는 자유롭게 이곳저곳에서 영감을 받는데, ‘Baby Blue Love’는 주제가 정해져 있어서 다른 곡을 작사할 때 보다 시간이 좀 더 걸렸어요. 제가 베이비 블루색을 좋아해서 색 자체에서 영감을 많이 받았고 후렴구에 “Baby Blue”라는 노랫말을 쓰고 싶었는데 생각했던 대로 잘 나와서 뿌듯합니다.

사나: 평소에 드라마를 많이 보는 편인데 드라마의 장면에서 알게 모르게 영감을 많이 받고 있었던 것 같아요. ‘Conversation’ 작사를 시작할 때 제일 먼저 떠올랐던 게 ‘서로 모르는 두 사람이 파티에 들어서자 마자 서로에게 강렬한 끌림을 느끼는’ 그림이었거든요. 그런 장면들은 아무래도 드라마에서 영감을 받았던 게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지효: 구체적인 장면을 상상하면서 영감을 얻어 작사하는 편이에요. 예를 들면, 미니 6집 수록곡인 ‘Sunset’을 작업할 때는 해가 지는 바닷가를 상상하면서 작사했어요. 이번 곡 제목이 ‘First Time’이니까 ‘첫사랑의 느낌은 어떨까? 이럴 거야’하면서 가사를 써 내려갔어요.

다현: ‘다현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에서 영감을 많이 얻었어요. 이번에 제가 작사한 ‘Scandal’과 ‘SOS’ 두 곡 모두 지금까지의 제 이미지와는 또 다른, 성숙하면서도 아련한 느낌이 있는 곡이거든요.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것과는 다른 매력 ‘다현의 의외의 모습’이라는 키워드에서 출발했습니다.

더셀럽 포토
▶이번 앨범은 사랑에 빠진 트와이스의 특별한 여름을 만끽할 수 있는 앨범이다. 트와이스에게 ‘여름’은 어떤 느낌인가? 유독 잊히지 않는 혹은 오래 간직하고 싶은 특별한 순간이 있다면?

정연: 트와이스에게 여름은 신나는 곡으로 많은 분들에게 에너지를 드릴 수 있는 계절이에요. 매 여름마다 새로운 서머송을 선보였는데요. 앨범을 준비하면서 멤버들과 여름에 함께 보낸 모든 기억들이 오래 간직하고 싶은 특별한 순간들이에요.

모모: 트와이스에게 여름은 추억이 많은 계절이에요. 여름에 꾸준히 일을 하고 있었거든요! 그중에서도 하와이에 갔을 때가 잊히지 않는데요. 촬영 때문에 갔지만 시간이 나면 틈틈이 멤버들과 같이 돌아다니면 서 구경도 하고 즐거운 기억이 가득해요.

지효: 트와이스에게 그리고 특히 저에게 여름은 너무 신나는 계절이에요. 제가 여름을 정말 좋아해요! 특히 이번 뮤직비디오를 제주도에서 촬영했는데요. 멤버들이랑 같이 제주도 여름의 느낌을 만끽할 수 있었던 순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최근 17편의 뮤직비디오가 1억 이상 조회 수를 돌파해 전 세계 걸그룹 중 가장 많은 1억 뷰 뮤직비디오를 보유한 팀이 됐다. 대기록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와 비결을 들려 달라.

정연: 트와이스의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 덕이 가장 크지만, 멤버들과의 끈끈함도 큰 역할을 한 것 같아요. 스케줄을 하다 보면 힘들 때도 있는데, 그럴 때마다 옆에 있는 멤버들이 정말 큰 힘이 돼요. 지금은 서로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정도의 끈끈함이 있어요.

사나: 늘 다양한 볼거리와 새로운 퍼포먼스가 있어서요! 트와이스라는 그룹명의 의미가 ‘눈(퍼포먼스)으로 한 번, 귀(음악)으로 한 번 더 감동을 준다’인데, 뮤직비디오에는 이 두 가지가 잘 반영되어서 지금과 같은 기록을 거둘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다현: 계속해서 성장하고 발전하는 트와이스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멤버들은 물론이고 스태프분들도 다 함께 노력해 주셔서 가능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무엇보다 새 음악이 나올 때마다 사랑해 주고 응원해주는 우리 팬 여러분들 덕분에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팬들을 직접 만나지 못하는 상황이라 많이 아쉬울 것 같다. 항상 큰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는 원스(ONCE: 팬덤명)에게 한 마디씩 부탁드린다.

나연: 팬 여러분들과 직접 못 만난 지 오래됐지만, 조금씩 상황이 나아지기를 기대하면서 만날 날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원스들을 만날 생각하면서 더 열심히 연습하고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팬분들도 너무 우울해하거나 슬퍼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곧 만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정연: 힘든 시기인 만큼 건강이 가장 중요하니까, 모두 건강 잘 챙기고 빠른 시일 내에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모: 아직은 원스 여러분들을 못 만나서 너무 아쉽지만 ‘Alcohol-Free’와 함께 이번 여름을 조금이라도 더 신나고 즐겁게 지내시길 바라봅니다.

사나:원스! 몸은 떨어져 있지만 올여름도 우리 같이 한마음으로 뜨겁게 보내봐요! ‘Alcohol-Free’에 취할 준비되셨죠?

지효: 못 만난 지 정말 오래된 것 같은데, 원스 여러분들이 트와이스를 보고 싶어 해 주시는 만큼 저희도 정말 보고 싶고 만나서 같이 무대를 즐기고 싶어요. 모두 건강 잘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

미나: 아직도 힘든 상황이지만 저희 노래를 들으면서 조금이라도 힘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원스 여러분들이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다현: 이번 활동 기간 동안에도 트와이스와 함께 시원하고 에너지 넘치는 여름 되길 바라면서 항상 건강하세요! 원스~ 얼른 만나고 싶어요!

채영: 만나지 못한 지 정말 오래됐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어요. 직접 보지 못해도 팬 여러분이 응원해 주시는 건 어디서든지 느낄 수 있거든요. 이번 앨범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이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고 다들 건강하시고 힘내세요!

쯔위: 직접적으로 원스 여러분들을 만날 수 없어서 매일이 아쉽지만, 온라인으로나마 만나 뵐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그리고 컴백하면 어떤 방식으로든 여러분과 만날 수가 있어서 저희는 정말 행복해요. 서로의 얼굴을 보면서 만나지는 못해도, 항상 원스 여러분들의 응원이나 사랑을 생각하면서 힘내고 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