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박은석, 인종 차별 논란에 해명 “알렉스 분장 조롱NO”

방송 2021. 06.13(일) 17: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펜트하우스3' 박은석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펜트하우스3’가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로건 리의 형 알렉스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의 눈 앞에 등장한 알렉스(박은석)는 가수 밥 말리를 연상시키는 굵은 레게머리와 얼굴에 타투를 새긴 채 나타났다.

해당 방송 이후 다수의 해외 시청자들은 박은석의 분장이 ‘문화적 도용’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레게머리와 같은 흑인들의 정체성과 긴밀히 연결된 스타일을 단순 따라하는 것은 흑인 문화에 대한 존중이 없을 뿐 아니라 인종 차별의 일종이라는 지적이 이어진 것.

더셀럽 포토


비난이 이어지자 박은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캐릭터 알렉스의 분장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조롱하거나, 존중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해당 캐릭터의 분장에 불쾌했을 분들께 사과하고 싶다”라며 “알렉스의 분장은 (흑인 문화를) 조롱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이 동경하고, 되고 싶었던 문화를 표현하고자 했음을 믿어주길 바란다”라고 해명했다.

해당 논란에 대해 ‘펜트하우스3’ 제작진 측의 공식입장은 현재까지 없는 상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펜트하우스3' 캡처, 박은석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