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아일리시, 동양인 비하 사과 “부끄럽고 창피”

해외 2021. 06.22(화) 20:3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빌리 아일리시
빌리 아일리시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팝가수 빌리 아일리시가 동양인 비하 논란에 사과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13~14살 때 찍힌 비디오 영상이 있다. 당시 노래의 한 구절이 있었는데 아시아 사람들을 모욕하는 말인 줄 몰랐다”라며 “내가 그 단어를 사용했다는 게 부끄럽고 창피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 단어는 우리 가족이 아무도 사용하지 않아 들어본 적이 잆었다. 그때의 나이와 내 무지에도 불구하고 상처를 줬다는 것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며 “정말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또 다른 편집된 영상에는 내가 친구나 가족, 반려동물에게 횡설수설하는 것이 담겼다. 그건 절대적으로 어릴 때부터 말하는 방식이었고, 결코 동양인의 언어, 억양, 문화를 흉내 낸 것이 아니”라며 “그것이 어떻게 해석됐든 간에 내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줄 의도는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빌리 아일리시는 동양인을 비하하는 의미로 쓰이는 ‘칭크’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동양인의 억양을 조롱하는 듯 흉내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