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전형적인 로맨스NO…손석구와 케미 좋아"

영화 2021. 10.27(수) 11:3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전종서
전종서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전종서가 첫 로맨스 영화인 '연애 빠진 로맨스'에 대해 설명했다.

27일 오전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감독 정가영, 손석구, 전종서가 참석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 자영 역을 맡은 전종서는 "전형적인 로맨스는 아니다"라며 "솔직하면서도 여린 365일 술을 달고 사는 캐릭터다. 과거 상처로 인해 센척하는 모습도 있다. 어떤 부분은 저와 닮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손석구 선배님과 케미가 잘 그려져서 예쁘게 봐주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한 그들만의 아주 특별한 로맨스 그린 영화. 오는 11월 개봉.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CJ ENM]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