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건우 '별똥별' 합류…이성경·김영대와 호흡 [공식]

방송 2021. 11.29(월) 10:1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유건우
유건우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배우 유건우가 '별똥별'에 출연을 확정했다.

29일 소속사 지킴 엔터테인먼트는 유건우가 tvN 새 드라마 '별똥별'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별똥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최영우 작가와 ‘그 남자의 기억법’, ‘낮과 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의 연출을 맡았던 이수현 감독이 의기투합한데 이어 배우 이성경, 김영대, 윤종훈, 김윤혜, 박소진, 씨앤블루 이정신 등 주연 6인이 확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 작품에 유건우도 합류 소식을 전하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유건우는 극 중 박한석 감독 역을 맡아 프로페셔널하면서도 열정 넘치는 연기와 함께 다양한 인물들과 특별한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간 훈훈한 비주얼에 더해진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그가 새 작품 ‘별똥별’에서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앞서 유건우는 '잇츠 유', '훈남들의 수다’, ‘작업의 정석’, ‘셰익스피어의 네 남자’, ‘라이어’, ‘월남스키부대’, ‘자메이카 헬스클럽’, ‘쉐어하우스’ 등 다수의 연극 작품을 통해 인상 깊은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에 더해 그는 OCN '미스트리스', tvN '백일의 낭군님', Olive '은주의 방', tvN '메모리스트'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직업군의 캐릭터를 자기만의 연기 색깔로 소화해냈다. 연극무대와 안방극장을 종횡무진 오가며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그가 '별똥별'에서 선보일 확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한편‘별똥별’은 2022년 방영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지킴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