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황대헌 실격처리 비판…中 네티즌 악플에 경고 "정중히 부탁"

스타 2022. 02.08(화) 14:4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장성규
장성규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쇼트트랙 황대헌 실격처리에 분노한 가운데 일부 중국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 당부했다.

장성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분들 다 좋은데 제 아들의 소중이만큼은 건드리지 말아 주세요. 정중히 부탁드려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한 중국인이 남긴 댓글을 캡처한 화면으로 댓글에는 장성규 아들을 성희롱한 악성 내용이 담겼다.

앞서 장성규는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 이준서가 실격당한 판정에 "이 장면을 반칙이라고 하는 것이 반칙. #눈 뜨고 코 베이징 #어베이징한 결과 #베이징하다징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일부 중국 네티즌들이 쇼트트랙 준결승 판정에 황당함을 드러낸 국내 방송인, 연예인들의 SNS에 댓글테러를 해 비난을 받고 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