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쇼트트랙 편파판정 분노 "중국 추월하면 탈락, 심판은 짝퉁"

스타 2022. 02.08(화) 18: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김영희
김영희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가 '2022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에 분노했다.

김영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눈 뜨고 코 베이징 2022'로 변형한 로고를 게재했다.

여기에 "중국 추월하면 탈락. 중국 이겨도 탈락. 문화는 카피 심판은 짝퉁"이라며 쇼트트랙 경기에서 논란이 된 편파판정을 비판했다.

스토리를 통해서도 "열받아서 TV 끔. 문화도 짝퉁, 심판도 짝퉁이구나. 선수들 다 너무 잘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2022 베이징올림픽' 남자 1000m 준결승에서는 황대헌과 이준서가 각 1조 1위, 2조 2위로 레이스를 마쳤으나 실격 판정을 받아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