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RM·김연경→김지민·김지우, 쇼트트랙 편파판정에 분노한 스타들 [종합]

스타 2022. 02.08(화) 21: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RM-김지민-김지우
RM-김지민-김지우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스타들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분노를 표했다.

7일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 출전한 황대헌, 이준서가 실격 처리되면서 안타깝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황대헌과 이준서가 각 1조 1위, 2조 2위로 레이스를 마쳤으나 레인을 변경한 반칙을 범했다는 황당한 판정으로 실격 처리됐다. 이준서 대신 결승에 오른 선수는 중국의 우다징이었다. 이에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스타들 역시 SNS로 편파판정 논란에 목소리를 냈다. 김연경은 7일 자신의 SNS에 "또 실격? 와 열받네?"라며 분노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RM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황대헌이 두 중국 선수를 제치고 1위로 나서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하며 박수, 엄지손가락 이모티콘을 덧붙이며 황대헌 선수를 응원했다.

개그우먼 김지민은 "이쯤 되면 페어플레이 하지 말아야 되나. 이번 올림픽은 정직하게 실력으로 이기는 건 어렵나 보다. 전국민의 눈에 1위 2위인데 단 몇 명 눈에는 아니었나 보다"라고 황담함을 표출했다.

배우 김지우 역시 "쇼트트랙 판정 어이가 없다. 올림픽 심판 아무나 하나 봐. 그러면 비디오 판독은 왜 하냐. 9살짜리 꼬마가 봐도 이해가 안 간다는 상황. 왜 유독 우리나라 선수만 다 실격이냐"며 "그러고도 안 창피하냐"고 일침을 가했다. 개그우먼 이수지는 "우리 선수들 힘내라. 울지 마라. 1등 우리 거. 한복도 우리 거. 김치도 우리 거. 그만 우기자"라고 공감했다.

개그우먼 김영희는 "중국 추월하면 탈락. 중국 이겨도 탈락. 문화는 카피 심판은 짝퉁"이라며 "열받아서 TV 끔. 문화도 짝퉁, 심판도 짝퉁이구나. 선수들 다 너무 잘했다"라고 덧붙였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더셀럽DB, CJ ENM]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