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구수환 감독, 이태석 재단 통해 우크라이나 긴급 구호 시작

스타 2022. 03.04(금) 09:2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이태석 재단(이사장 구수환)이 우크라이나 긴급 구호를 시작했다.

구수환 감독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에서 어린이 노약자 여성들을 폴란드 바르샤바까지 탈출시키는 분과 극적으로 통화를 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 사람은 780km 가 넘는 길을 자신의 차로 오가며 탈출을 돕고 있는데, 난민 캠프가 있는 폴란드 국경도 경계가 강화된 탓에 국경에서 멀리 떨어진 바르샤바까지 이동을 시키고 있다고 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러시아의 폭격을 피해 아이들 수십명이 지하의 작은 공간에서 공포에 떨며 숨어 지내는 모습이 담겼고, 탈수상태와 저체온증 등 환자도 있지만 치료는 엄두도 못내는 상황이다.

탈출을 돕고 있는 사람은 자신의 9인승 승합차에 15명을 태우고 필사의 탈출을 돕고 있다면서 대형버스를 빌리면 더 많은 아이들을 데려올 수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는 게 구수환 감독의 설명이다.

이런 현실 속에서 이태석 재단은 우크라이나의 더 많은 아이들을 안전하게 탈출시키고 생활할 수 있도록 긴급 구호 캠페인을 시작한다. (주)중헌제약(대표 윤석준)에서 기탁해준 천만원과 이태석 재단에서 천만원 등 2천만 원을 긴급지원 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들의 사랑이 전해지도록 모금활동도 시작한다. 긴급 구호 지원에 함께할 사람들은 이태석재단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구수환 감독은 “공포에 떨고 절망하는 사람에게 가장 큰 힘은 당신들과 함께한다는 관심”이라며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전해줄 긴급 구호 캠페인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말했다.

구수환 이사장은 우크라이나 구호를 비롯해 이태석 신부의 뜻을 전하는 활동을 계속해서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