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손석구 “장첸VS강해상? 마동석이 같이 나오는 거 찍자고” [비하인드]

인터뷰 2022. 05.18(수) 12: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범죄도시2' 손석구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손석구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장첸과 강해상의 맞대결 및 ‘범죄도시’ 시리즈 출연 계획에 대해 말했다.

손석구는 18일 오전 영화 ‘범죄도시’(감독 이상용) 개봉과 관련해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범죄도시’ 1편의 장첸은 강력한 악역으로 손꼽힌 바. 장첸에 이어 ‘역대급 최강 빌런’ 강해상으로 분한 손석구는 “강해상은 굉장히 화가 많은 인물”이라며 “감독님과 강해상은 어떤 과거를 가졌을까 얘기를 하며 찾은 키워드가 ‘울분에 차있는’이었다. 어떻게 보면 피해의식도 강한 인물로 설정해 별 것 아닌 거에 트리거가 당겨져 눈이 확 돌기도 한다. 앞뒤 안 재고, 당장 나의 감정에 맞게 몸부터 움직이는 인물로 설정하고 달렸다”라고 역할을 설명했다.

전편의 부담감을 어떻게 극복하려 했냐는 질문에 “극복은 없었다. 실제로 하다 보면 부담이나 극복을 하는 게 없다. 하다보면 하나의 독립된 작품을 대하게 된다. 전작이 이랬으니 이번에도 이래야한다는 게 아니다. 의식적으로도 아닌, 그냥 안 하게 된다. 이거하기 바쁘니까”라며 “전혀 부담은 없었고, 재밌던 촬영장이었다”라고 답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는 장첸과 강해상이 맞붙으면 누가 이길까라는 주제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손석구는 “동석이 형이 그런 얘기도 했다. 장첸하고 강해상 같이 나오는 거 찍자고”라며 “장첸이 이기지 않을까. 강해상은 2에서 심하게 맞아 싸움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을 것 같다. 그래서 안 싸우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앞서 마동석은 ‘범죄도시’ 시리즈에 대해 8편까지 계획했다고 밝혔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출연 의향에 대해 손석구는 “‘범죄도시’를 다시 할 마음은 없다. ‘범죄도시’를 위해서도, 저를 위해서도 좋지 않은 선택일 것”이라며 “브랜드가 확고해지고 사랑을 받는데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게 ‘범죄도시’에도 맞다. 강해상 캐릭터도 시작과 끝이 명확하게 있어야 의미 있게 끝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손석구가 맡은 강해상은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으며 자신에게 거슬리는 인물은 가차없이 없애 버리는, 아무도 잡지 못한 역대급 범죄자다.

오늘(18일) 개봉.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