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그린마더스클럽' 최광록 "실제 성격? 감정 기복 크지 않아"

인터뷰 2022. 05.27(금)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최광록
최광록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최광록이 극 중 캐릭터와 다른 점을 언급했다.

최광록은 최근 서울 강남구 선릉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 연출 라하나)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린마더스클럽’은 초등커뮤니티의 민낯과 동네 학부모들의 위험한 관계망을 그리는 드라마. 최광록은 극 중 서진하(김규리)의 남편이자 이은표(이요원)의 옛 연인으로 비밀을 품고 있는 한국계 프랑스인 루이 브뉘엘 역으로 분했다.

수려한 외모와 능통한 외국어 실력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모은 루이는 신비로운 분위기와 동시에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이었다. 특히 서진하의 죽음 이후, 혼란스러운 소용돌이의 중심에 선 루이는 감정이 극에 달했다. 참고 있던 분노가 어느 순간 폭발하여 울분을 터뜨리는 루이는 때로는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기도.

회차가 거듭될수록 감정선의 높낮이가 요동친 루이를 최광록은 어떻게 바라봤을까. 그는 “로이는 감정이 극단적이었다. 나이스하고 젠틀하지만 한편으론 참아왔던 화를 버럭 내고 슬픔도 많아서 터지듯이 운다. 나중에는 찌질한 면도 있을 것이고 그런 면이 연기를 하면서 재밌었던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더불어 실제 성격과는 닮은 점도 있으나, 거리가 있기도 한 로이에 몰입하면서 어려움도 있었다는 최광록이다. 그는 “비슷한 부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다. 초반에 루이 캐릭터는 감정 서사가 절제 돼 있고 잘 드러내지 않는 타입인데 저도 사실 감정 기복이 크진 않다. 친구들이나 다른 지인들한테 차분해 보인다는 말을 들어서 그런 부분은 루이와 제가 맞닿아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감정의 극단을 이야기한다면 ‘평소에 이렇게 화낼 일이 있을까’였다. 그런 점이 달라서 카타르시스도 있었는데 원래 저는 화 자체가 잘 안 나는 편이다. 싸우는 경우도 1년에 손꼽을 정도다. 짜증을 내는 일이 많지도 않고 눈물이 엄청나게 많은 편도 아니라서 그런 점은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린마더스클럽’은 지난 26일 막을 내렸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