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살인자의 쇼핑목록' 박지빈 "트랜스젠더 캐릭터, 조심스러웠다"

인터뷰 2022. 05.27(금)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지빈
박지빈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박지빈이 '살인자의 쇼핑목록'에서 트랜스젠더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박지빈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tvN 수목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극본 한지완, 연출 이언희)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평범한 동네에서 발생하는 의문의 살인사건을 마트 사장, 캐셔, 지구대 순경이 영수증을 단서로 추리해 나가는 슈퍼(마켓) 코믹 수사극이다. 박지빈은 MS마트 생선 코너 담당이자, 생물학적 성별과 성 정체성이 다른 성전환증을 가진 캐릭터 생선을 연기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트랜스젠더 캐릭터를 처음으로 맡게 된 박지빈은 "걱정이 정말 컸다. 조심스러웠다"면서 "앞서 다수의 작품에서 트랜스젠더 캐릭터가 나오지 않았나. 지금까지 미디어에 노출되어 왔던 이미지가 있고. 어떤 부분은 성소수자들이 느끼기에 불편해하는 부분도 있을 거라 생각했다.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감독님과 그 부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 캐릭터가 굳이 이런 설정이 필요한가에 대해서 시청자들이 보시기에 납득이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렇지 않으면 의미 없는 캐릭터가 될 수 있으니까. 확실하게 설명할 수 있는 (생선만의) 신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감독님과 저의 생각이 같았다. 그 부분에 대해서 존중해주셨다. 덕분에 잘 전달된 것 같아 만족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지난 19일 8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살인자의 쇼핑목록'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