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박지빈 "악뮤 수현과 웹드라마 제작, 연기 열정에 감동"

인터뷰 2022. 05.27(금)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지빈
박지빈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박지빈이 절친인 악뮤 수현 등과 웹드라마를 제작한 계기를 밝혔다.

박지빈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셀럽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웹드라마 '튜토리얼' 제작과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박지빈은 최근 악뮤 수현, 뮤지컬 배우 함연지, 배우 강유하를 주축으로 구성된 우하한 필름에서 첫 번째 웹드라마 '튜토리얼'을 선보였다. '튜토리얼'은 사회 초년생의 연애에서 있을 법한 소소한 로맨스를 다룬 오피스 로맨스 웹드라마다. 회사와 독서 모임을 배경으로 젊음을 출발하는 이들이 사랑의 시작에서 겪는 달고도 쓴 이야기를 다룬다.

우하한 필름은 '우리는 하고 싶은 걸 한다'라는 슬로건을 기반으로 세워진 제작사다. 일이 아닌 놀이처럼 느껴지던 현장에서의 즐겁던 기억을 재료로 열정과 창작욕을 불태울 자신들만의 울타리를 만들고자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박지빈은 "아역부터 함께했던 친구들, 또래 친구들과 같은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없더라. 그들과 '우리는 언제 좋아하는 거 뭉쳐서 할 수 있을까?'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 그러다 이번에 실천하게 됐다. 이걸 통해서 '돈을 벌자' 이런 건 아니다. 그저 이런 장을 열고 싶었다. 좋아하는 친구들과 재밌는 창작 활동을 하고 싶었다. 일터가 아니라 놀이터가 되기를 바랐다"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런 프로젝트를 하고 싶다고 했을 때 (악뮤) 수현이가 진지하게 고민해줬고 자기도 하고 싶다고 하더라. 연기 열정이 대단하다. 연기를 하고 싶어 한다. 그 열정이 쉽게 꺼질 거였다면 이렇게까지는 안 했을 거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연기에 대해 더 진지하고 깊게 고민하더라. 감동받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지빈은 "'튜토리얼' 촬영 현장이 정말 즐거웠다. 대기시간조차 지루하지 않더라. 함께 일한 스태프들도 만족도가 높았다. 제작하는 입장에서 결과를 떠나서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행복을 느꼈다. 또, 배우의 시야가 아니라 또 다른 관점에서 현장을 보게 됐다. 시야를 넓힐 수 있는 배움의 장이었다"라고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박지빈의 차기작은 드라마 '블라인드'로,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커즈나인 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