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윤지온 "따뜻한 위로 받아, 현재형 배우로 기억되고파"[인터뷰]

인터뷰 2022. 06.10(금) 09: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윤지온
윤지온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내일'은 따뜻한 위로가 된 작품이에요. 힘들 때 다시 보고 싶은 작품이죠. 임륭구를 연기하면서 위로를 많이 받았어요."

최근 윤지온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 만나 MBC 금토드라마 '내일'(극본 박란, 연출 김태윤)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라마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다. 윤지온은 '내일'에서 저승계의 엘리트이자 위기관리팀 대리 임륭구 역을 맡았다. 배우 김희선(구련 역), 로운(최준웅 역) 등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활약했다.

더셀럽 포토


윤지온은 "마지막 회에서 '그동안 '내일'을 시청해주신 여러분께 감사합니다'라고 자막이 뜨는데 그 말이 정말 와닿더라. 좋은 현장에서 좋은 메시지를 담은 작품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라고 '내일'을 떠나보낸 소감을 밝혔다.

오디션을 통해 '내일'에 합류한 윤지온은 "오디션에 합격했을 때 벙벙했다. 정말 놀랐다. 합격 소식을 듣자마자 그때부터 긴장이 되더라.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많이 됐다. 감독님이 저에게서 임륭구 같은 면을 봐주신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이야기했다.

'내일'은 윤지온에게 지상파 첫 주연 작품이다. 그는 "이런 스케줄을 소화해보지 않았으니까 그 부분이 걱정이 되더라. 롤이 커지면 커질수록 '더 잘 해내야겠다', '민폐가 되면 안 되겠다'라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에서 부담감이 컸다"라고 털어놨다.

인기 웹툰이 원작인 작품에 출연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상당했다. 캐릭터를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고민이 깊었다고.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웹툰을 5~6번 정주행 했다. 안 운 회차가 없을 만큼 좋았다. 캐스팅이 됐을 때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원작 팬분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라 캐스팅 소식이 떴을 때 주변에서 많이 걱정하기도 했다. 드라마 속 임륭구는 웹툰 캐릭터와 다르게 각색이 됐다. 임륭구의 서사와 인물의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각색한 부분에 따라 새롭게 만들어갔다. 참고할만한 건 참고하고, 최대한 원작과 드라마를 분리해서 만들어가려고 노력했다."

윤지온은 싱크로율을 묻는 말에 "드라마 '내일'의 임륭구와 비교하자면 외적인 모습은 정말 다르다. 튀는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다. 무채색을 좋아한다. 차분한 건 닮은 것 같다. 성향은 좀 비슷한 면이 있다"라고 답했다.

더셀럽 포토


이번 작품을 통해 사극, 액션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는 윤지온. 그는 "새로운 경험을 정말 많이 했다. 사극을 먼저 찍고 현대극을 찍었다. 서사를 다 찍은 후에 현대극을 찍을 수 있어서 더 몰입이 잘 됐다. 제작진에 감사하다. 이번에 액션 스쿨도 다녔다. 정통 액션은 이번이 처음이다. 액션에 소질이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칭찬을 많이 해주시더라. 덕분에 자신감을 갖게 됐다. 액션을 더 하고 싶은 욕심도 생겼다.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이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김희선, 로운과의 호흡에 대해 윤지온은 "김희선 선배님은 워낙 대선배 아니냐. 처음에는 걱정했는데, 먼저 다가와시더라. 덕분에 마음이 녹았다. 현장에서 너무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셨다. 현장 분위기를 늘 즐겁게 만들어주셨다. 연기적으로도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로운이는 동생인데 동생 같지 않더라. 듬직하고 열정적인 친구였다. 아이디어도 굉장히 많이 내고, 엄청 적극적이더라. 또 칭찬을 많이 해주더라. 덕분에 힘이 났다. 김희선 선배님, 로운과 코드가 잘 맞았다. 정말 즐거웠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더셀럽 포토


'케미 장인'을 꿈꾼다는 윤지온은 "어떤 배우와 함께 해도 케미가 돋보였으면 좋겠다. 아직 안 해 본 장르가 너무 많다. 기회가 된다면 올해 한 작품을 더 하는 게 목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지온은 "과거형 말고 현재형으로 기억되고 싶다. 계속 기다려지고, 기대가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희망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문화창고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