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전종서 "♥이충현 감독과 '종이의 집' 파트 2 같이 기다리는 중"

인터뷰 2022. 06.30(목) 15: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전종서
전종서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전종서가 연인인 이충현 감독과 함께 '종이의 집' 파트 2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30일 전종서는 셀럽미디어와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4일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전종서는 극 중 탈북민 출신으로 교수 일당에 합류한 도쿄 역을 연기했다.

이날 전종서는 '종이의 집'을 본 이충현 감독의 반응에 대해 묻자 "재밌게 봤다고 이야기해주더라. 파트 2를 같이 기다리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평소에) 시나리오를 같이 읽어주고 리뷰도 많이 해준다. (배우와는) 시선이 다른 직업을 가졌으니까, 그 리뷰가 도움이 많이 된다. 제가 조언을 많이 구하는 입장"이라고 이야기했다.

더셀럽 포토


최근 전종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충현 감독과 함께한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럽스타그램'에 대해 "'럽스타그램을 해야지'라고 생각하고 포스팅하지 않았다. 사랑하는 것에 대해서 숨길 생각이 없다. 그렇다고 티내고 자랑하고 싶지도 않다. 하지만 숨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당당하게 만나고 싶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굳이 저의 어떤 모습을 꾸며서 보여드리고 싶지 않다. 이미지 메이킹을 해서 어떤 모습으로 보여야한다는 강박도 없다.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저는 이렇게 지내고 있어요'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종서는 이충현 감독과 2020년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콜'을 함께 작업한 뒤 실제 연인 사이로 발전했으며, 지난해 12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제공, 전종서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