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세계속으로’ 산카를로스 데라카바냐·카요코코섬·키코커 바다 등 쿠바·벨리즈行

방송 2022. 07.02(토) 09:4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걸어서 세계속으로'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자유와 낭만이 가득한 쿠바와 벨리즈로 떠난다.

2일 오전 방송되는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에서는 ‘카리브해의 진주 - 쿠바, 벨리즈’ 편으로 꾸며진다.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 위치한, 산카를로스 데라카바냐. 이곳은 스페인 식민지 시절 군사 시설로 지어져 지금까지 묵묵히 이곳을 지키고 있다. 이제는 데이트 명소가 된 요새에 올라 고요한 아바나 시내를 한눈에 담는다.

쿠바 북중부에 위치한 카요코코섬은 ‘왕의 정원’이라 불리며 쿠바 내 최고의 휴양지로 주목받고 있다. 대량의 산호가 손짓하는 카요코코의 푸른 바다 속으로 떠나본다.

역사의 흔적이 가득한 마을, 트리니다드는 과거 스페인 식민지 시절, 사탕수수로 거대한 부를 누렸던 곳이다. 마을의 중심, 마요르 광장을 따라 걷다가 그 옛날 사탕수수 농장 노예들의 애환이 담긴 전통 술, 칸찬차라를 맛본다.

쿠바와 또 다른 매력을 자랑하는 카리브해의 진주, 벨리즈. 옥빛 바다 속 거대 동굴, 블루홀은 육지였던 곳이 바다에 잠기면서 산호가 벽처럼 자라 형성된 곳이다. 이곳은 다이버들 사이에선 꿈의 장소라는데. 카리브해의 검푸른 눈동자, 블루홀을 만난다.

고대 마야 문명 유적지, 슈난투니치. 하늘을 향해 우뚝 솟은 이 견고한 돌 제단에서는 그 옛날 마야인들의 정교함을 엿볼 수 있다. 과거 왕과 그 가족에게만 허락됐던 마야인의 신성한 사원, 슈난투니치를 둘러본다.

벨리즈시티 동북쪽에 위치한 작은 섬, 키코커 바다가 끝없이 펼쳐져 있는 이 평화로운 마을은 한산하다 못해 조용하고 한적하다. 이곳의 슬로건 ‘고 슬로(Go Slow)’에 맞춰 노을 지는 키코커에서 여유를 즐겨 본다.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