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신스틸러] 화사한 톤 수지VS비비드 컬러 정은채, ‘안나’ 스타일 분석

스타일링 2022. 07.05(화) 16: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안나'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 속 배우 수지, 정은채 패션이 화제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

수지가 분한 안나와 정은채가 분한 현주, 두 인물의 극명하게 대비되는 패션 스타일이 매주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먼저 거짓말로 이름, 학력, 가족 등 과거 유미 시절의 모든 것을 뒤바꾸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는 안나는 차분하면서도 화사한 톤의 색상과 고급스러운 소재의 의상으로 우아한 매력을 발산한다. 이는 대학교 인기 교수이자 명예와 권력을 손에 넣으려는 벤처기업의 대표 지훈(김준한)의 아내로 살아가는 안나의 품격 있는 인생을 단번에 보여준다. ‘안나’를 통해 150벌에 달하는 의상을 입었다는 수지는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유미와 우아한 삶을 살게 되는 안나, 인물이 처한 상황과 삶의 변화를 각기 다른 의상을 통해 시각적으로 완벽하게 표현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더해주었다.

더셀럽 포토


반면 태생부터 가진 게 많은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살아가는 현주의 패션은 과감하고 비비드한 색상과 화려한 패턴을 특징으로 한다. 과거 유학 시절 유명한 파티 걸이었던 그의 외향적인 성격은 물론, 배려도 악의도 없이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가감 없이 표현하는 캐릭터의 성향이 의상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는 것.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강렬한 패션은 현주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극 중 미묘한 긴장 관계를 형성하는 안나와 전혀 다른 스타일링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안나’의 마지막 5, 6화는 오는 8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