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외계+인’ 류준열 “최동훈 감독님 연락 받고 카타르시스 느껴”

인터뷰 2022. 07.18(월) 16: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외계+인' 1부 류준열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류준열이 최동훈 감독의 작품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류준열은 1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외계+인’ 1부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류준열은 극중 고려 말 자칭 ‘마검신묘’이지만 현실은 어설프게 남의 도술을 흉내 내는 얼치기 도사 무륵 역으로 분했다. 류준열은 “감독님이 처음에 저를 봤을 때 차가운 이미지로 보셨다더라. ‘독전’과 ‘봉오동 전투’ 등에서. 실제로는 웃음기도 많고, 수다도 떠는 모습을 보시고 무륵을 떠올렸다고 하셨다. 그래서 캐스팅이 안 되는 건가 걱정했는데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인 배우일 때 회사 대표님과 어떤 배우가 되고 싶고, 어떤 감독님과 작업하고 싶은지 얘기한 적 있다. 최동훈 감독님과도 영화를 찍고 싶다고 했다. 이후 대표님께서 ‘너 예전에 했던 이야기 기억나냐’라고 하셨다. 최동훈 감독님에게 연락이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감정의 소용돌이라고 할까. 그만큼 굉장히 설레는 작품이자 감독님이었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잊지 못할 순간 중 하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 감독님 영화 모두 극장에서보고, 사랑했다. 감독님의 초창기 작품, 특히 첫 작품을 가장 좋아한다. 감독님 외에도 모든 감독님들의 첫 작품을 가장 좋아한다. 첫 작품에는 본인 게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범죄의 재구성’ ‘타짜’ ‘전우치’ ‘도둑들’ ‘암살’ 등으로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으며 대한민국 대표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최동훈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20일 개봉.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