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신승호 "코믹 연기 보여줄 수 있어 기뻐, 파트2도 재밌을 것"[인터뷰]

인터뷰 2022. 09.08(목) 10: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신승호
신승호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코믹 연기에 갈증이 있었어요.'환혼'이라는 작품으로 제가 하고 싶었던 걸 조금이나마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쁩니다."

배우 신승호에게 '환혼'은 코믹 연기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켜준 작품이다. 그간 보여준 적 없는 모습으로 또 한번 존재감을 입증한 신승호다.

지난달 28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준화)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신승호는 극 중 대호국 세자이자 옹졸한 심술쟁이 왕자님 고원을 연기했다.

신승호는 최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환혼' 종영 인터뷰에서 "이렇게 긴 시간 동안 촬영해 본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길었던 시간만큼 아쉽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고 사랑해주신 것 같아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더셀럽 포토

처음으로 판타지 사극에 도전한 신승호는 "항상 새로운 거에 도전하고 싶고, 새로운 연기를 하고 싶다. 그런 성향이다. 그런 의미에서 '환혼'이라는 작품 자체가 새로웠다. '고원' 캐릭터 역시 저에게는 신선했고 무엇보다 신선한 장르라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스토리가 복잡하고 많이 꼬여있는 부분도 많았다. 그래서오히려 더 빠져들어서 봤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너무 만족스럽다. 시청자로서도 재밌게 봤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신승호가 연기한 고원은 반전 매력이 있는 캐릭터다. 극 초반 고원은 위엄 있는 모습과 심술궂은 행동을 보여줬지만, 전개가 진행될수록 무덕이(정소민)의 든든한 방패막이가 되어주고 젊은 술사들과 함께 뜻을 모으기도 하는 등 숨어있던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신승호는 고원에 대해 "연기했던 캐릭터 중에서 실제 제 성향과 닮아있는 캐릭터"라고 이야기했다. "실제 성향과 비슷한 캐릭터라 연기할 때 더 즐거웠다. 안 닮은 점이 없을 정도로 비슷했다. 세자라고 하면 지위에 걸맞은 무게감 있는 모습이 많이 나오지 않나. '환혼'의 세자 고원은 달랐다. 입체적인 인물이다. 그리고 만나는 인물에 따라 텐션이 다 다르다. 굉장히 인간적으로 느껴졌다. 우스꽝스럽고 허당기가 있고 유쾌하다. 시청자 분들이 느끼시는 고원의 성향이 저와 굉장히 많이 닮아 있다고 생각한다."

신승호의 코믹 연기는 기대 이상이었다. 그는 적재적소에 들어가는 추임새와 능청스러운 얼굴, 심지어 씰룩거리는 눈썹의 움직임으로도 세자의 허당기를 표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세자가 악역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전작 'D.P'에서 악역을 했기 때문에 영향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저의 이미지를 긍정적인 의미로 이용하고 싶었다. (전작을 통해) 저를 아시는 분들은 '쟤 또 악역이다', '나쁜 놈이다'라고 생각하실 거라 알고 있었다. 초반에는 대부분 그런 반응이더라. 스토리를 다 알고 있었기 때문에 연기자 입장에서 마음속으로 '조금만 더 지켜봐 달라. 분명히 재밌는 일들이 일어날 거다'라고 생각했다. 점점 시청자 반응이 바뀌더라. '숨만 쉬어도 웃기다', '세자가 나오면 그냥 갑자기 재밌다'라는 반응을 해주시더라. 정말 감사했다. '환혼'을 시작할 때 목표가 이런 반응을 얻는 거였다. 그래서 신이 나서 더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더셀럽 포토


'환혼'은 '홍자매'로 불리는 스타 작가 홍정은, 홍미란의 작품으로,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홍자매와 처음으로 작업을 하게 된 신승호는 "홍자매는 스타 작가고 업계에서 까마득한 선배 아니냐. 그런 작가님들의 작품을 한다니 기분 좋고 설렜다. 처음에 작품 소식을 듣고 작가님 필모그래피를 다 찾아봤다. 초등학생 때 엄마, 아빠와 즐겨본 드라마를 쓰셨더라. 너무 신기했고 감사했다. 그중에서도 '마이걸', '최고의 사랑'을 좋아했다"라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이어 "첫 리딩 때 캐릭터에 대한 틀이 안 잡혀있었다. 현대적인 말투를 사용하면 재밌겠다 싶어서 한번 시도를 해봤다. 작가님이 그걸 너무 좋아해 주시고 재밌어해 주시더라. '이렇게 통통 튀어도 되냐'라고 여쭤봤다. 많이 좋아해 주셨고 허용해주셨다. 정말 감사했다. 작가님 뿐만 아니라 박준화 감독님 역시 제가 하고 싶은 대로 다 할 수 있게 해 주셨다. 덕분에 더 신나고 재밌게 할 수 있었다"라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신승호는 어느덧 데뷔 6년 차 배우가 됐다. 그는 데뷔작인 웹드라마 '에이틴'부터 JTBC '열여덟의 순간', KBS2 '계약우정'등에서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을 선보이며 대중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그는 넷플릭스 시리즈 'D.P.'에서 '황장수' 역으로 분해 잊지 못할 강렬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임팩트를 남겼다.

'환혼'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신승호는 "너무 감하고 신이 난다. 매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건 기분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경험해보지 못한 것들에 도전하고 싶다. '신승호라는 배우가 이런 연기도 하는구나?' '이런 모습도 있었구나?'라는 반응들을 보는 게 저에게는 가장 뿌듯한 일이다"라며 남다른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신승호는 "'환혼'을 통해서 코미디를 조금 보여드렸다. 코미디 연기를 더 해보고 싶고, 또 기회가 된다면 다크 히어로도 꼭 해보고 싶다"라고 희망했다.

더셀럽 포토


'환혼'은 20개 에피소드를 끝으로 첫 번째 파트를 마무리한 상황. 현재 신승호는 '환혼' 파트2 촬영 중이다 '환혼'의 파트2인 '환혼 : 빛과 그림자'는 10개 에피소드로 구성될 예정이며, 오는 12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신승호는 "파트1을 사랑해주시고 잘 챙겨봐 주셔서 감사하다. 파트1을 꼬박꼬박 챙겨봐 주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속편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 파트2는 파트1 못지않게 재밌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킹콩 by 스타쉽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