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수리남' 하정우 "K씨, 실제로 만나…건장한 체격+신뢰감"

인터뷰 2022. 09.15(목) 13: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하정우
하정우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하정우가 강인구의 모티브가 된 K씨를 직접 만난 소감을 밝혔다.

하정우는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감독 윤종빈) 공개를 기념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하정우는 극 중 마약 대부 전요환(황정민)을 잡기 위해 국정원 요원 최창호(박해수)의 비밀 작전에 협조하는 민간인 사업가 강인구 역으로 분했다.

‘수리남’은 1990년대 말 수리남에서 대규모 마약 밀매 조직을 운영한 ‘마약왕’ 조봉행 사건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이에 하정우가 연기한 강인구 역시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였다.

다만 하정우는 실제 인물을 캐릭터로 재구현했다고 해서 어떠한 부담감이나 어려움은 없었다고 했다. 실화가 기반이 됐지만 각색된 부분들이 많기에 하정우는 ‘수리남’을 또 하나의 새로운 창작물로 봤다.

하정우는 “생각보다 자유로웠다. 재구성된 부분들이 많다. 실화 바탕으로 만들긴 했지만 많이는 아니고 어느 정도 바탕으로 한 거다. 전요환이라는 인물의 목사라는 설정도 허구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실존 인물이라는 것을 의식하지 않았다. 동선과 만남, 무슨 비즈니스를 했고 그 정도지 그 안에 인물은 실제와 많이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또 하정우는 자문을 구하기 위해 강인구의 모델이 된 K씨를 실제로 만난 일화도 언급했다. 당시 K씨는 국정원과 협력해 조봉행을 잡는데 일조한 인물이다. 그는 “실존 인물을 만났다. 건장하신 분이더라. 뵙고 나서 ‘이러니까 살아남을 수 있었겠구나’하는 에너지가 느껴졌다”라며 “피지컬도 좋으시고. 신뢰가 가는 느낌이었다. 극 중에서 전요환이 강인구를 믿을만했겠다”라고 회상했다.

‘수리남’의 제작화가 확정된 소식을 전했을 때 K씨 반응에도 궁금증이 이어졌다. 하정우는 ‘수리남’의 마지막 회에서 모든 임무를 마치고 일상에 돌아온 강인구가 말했던 대사에 빗대어 전했다. 그는 “흐뭇해하시는. ‘이거 이야기해도 되나?’ 그 정도 마음이셨던 것 같다. 현재는 굉장히 평범한 삶을 사시는 걸로 안다”라고 덧붙였다.

‘수리남’은 지난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