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우 “‘헤어질 결심’ 철성 중국어 연기, 1등 공신은 탕웨이” [비하인드]

인터뷰 2022. 09.16(금) 15:4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썬더버드' 서현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서현우가 영화 ‘헤어질 결심’ 참여 과정과 함께 탕웨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서현우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썬더버드’(감독 이재원)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서현우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전두혁 역을 비롯, 개봉을 앞둔 ‘썬더버드’의 태균, ‘정직한 후보2’의 조태주 역까지 여러 작품에서 캐릭터 자체로 연기를 소화하며 다양한 얼굴을 선보이고 있다. 서현우는 “작품에 따라 체중, 외적인 모습을 만드는데 공을 들인다. ‘헤어질 결심’에서 폭풍 증량 했다면 그렇지 않은 작품은 살을 빼고 작업한다. 그 과정 중에 지금은 말라있다”면서 “앞으로도 외형적으로 (캐릭터를) 접근하되 건강을 해치는 건 자제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서현우는 ‘헤어질 결심’에서 사철성 역으로 극 중반, 서래(탕웨이)와의 새로운 갈등을 만들어내며 역동적으로 전개를 이끌어간 바. ‘헤어질 결심’에 참여하게 된 배경에 대해 그는 “오디션을 보고 작품에 들어가게 됐다. 감독님과 미팅을 하고, 체중 증량을 하게 됐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박찬욱 감독님의 작품은 누구나 다 꿈꾸고 있다고 생각한다. 부담도 있었지만 그만큼 중국어 대사나 액션 신, 취조 장면 등을 많이 준비했다”면서 “현장에 갔을 때도 너무 설렜다. 저보다 주변 사람들이 더 긴장하더라. 실화냐고. 그런 기대와 얘기들이 저를 사뭇 들뜨게 만들게 했지만 현장에 가니까 들뜰 수 없더라. 모든 에너지 쏟아서 촬영에 임했다”라고 전했다.

또 “감독님과 미술, 조명, 촬영 감독님이 너무 베테랑이셔서 엄청난 공부를 하게 됐다. 현장에서 연기하는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수준급의 중국어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서현우는 “(중국어 연기의) 1등 공신은 탕웨이 선배님이셨다. 직접 호텔에 초대해주셔서 통역 분들을 통해 개인 레슨도 해주시고, 현장에서도 틈틈이 지도해주셨다. 감독님이 ‘오케이’해도 탕웨이 선배님이 ‘오케이’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였다”라며 “배우로서 어울리는 억양, 발음들을 잡아주셨다. 실제 중국인은 이렇다는 걸 넘어서 ‘철성이는 이렇게 할 거다’라고 디테일을 잡아주셨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알고 보니 중국인 분들도 중국인인줄 알았다고 하시더라. 그런 얘기들이 너무 행복했다. 탕웨이 선배님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썬더버드’는 전당포에 저당 잡힌 자동차 썬더버드 속 돈뭉치를 찾아야 하는 태균, 태민, 미영의지독하게 꼬여버린 하룻밤을 그린 스타일리시 현실 누아르를 그린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중 태균 역을 맡아 돈 앞에서 인간이 보일 수 있는 절박한 욕망을 리얼하게 그려내 주연으로의 저력을 보여주며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트리플픽쳐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