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정운, 간경화 투병 중 별세…향년 58세

가요 2022. 09.18(일) 12:4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정운
박정운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가수 박정운이 별세했다. 향년 58세.

18일 가요계에 따르면 박정운은 9월 17일 서울 송파구 소재 서울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박정운은 간경화로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투병을 이어오다 가수로 재기하기 위해 마지막 희망을 걸고 수술을 택했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팬클럽 회장 등이 고인의 곁을 끝까지 지켰다.

박정운의 유족으로는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아내와 딸이 있다. 유족들은 비보를 전해 듣고 18일 밤 입국하기로 했다. 빈소는 아직 차려지지 않았고, 고인의 장례절차 등도 정해지지 않았다.

박정운은 1989년 첫 정규 앨범 'Who, Me?'(후, 미?)로 가요계 데뷔했다. 1991년 2집 ‘오늘같은 밤이면’, 1993년 3집 ‘먼 훗날에’를 발표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1992년 MBC 10대 가수 가요제 10대 가수상, 1992년과 1993년, 1995년 KBS 가요대상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박정운 3집 앨범 커버]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