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팔레트', 소중한 곡…20대 지은이에게 남겨두려 해"

가요 2022. 09.18(일) 20: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아이유
아이유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가수 아이유(IU)가 '팔레트'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가 개최됐다.

이날 아이유는 '팔레트'에 대해 "직접 작곡하기도 했고, 소중하게 가지고 있던 곡"이라고 애정을 전했다.

그는 "이제는 30살이 된 제가 20대 지은이에게 남겨두려고 한다. 25살 때도 참 좋았지만, 그때만큼 지금도 좋은 순간들을 맞이하고 있다"며 "그래서 굳이 이 곡을 붙잡고 있지 않아도 될 거 같아서 이번 공연을 끝으로 정식 셋 리스트에서는 보기 어려울 거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팬분들도 많이 좋아해주셨던 곡이다. 어제까지는 크게 아쉬운 마음이 없었는데 오늘은 좀 아쉬운 마음이 든다"고 털어놨다.

'좋은날' 역시 아이유의 콘서트에서 보기 힘들어진다. 아이유는 "저의 대표곡이지만, '팔레트'와 같이 졸업을 하게 될 곡이다. 히트곡이자 저의 출세곡이기도 하다. 추억이 많은 곡이지만 정식 셋리스트에서 당분간 보기 힘들어질 거 같다"며 "나도 아쉽다. 최선을 다해 불러드리겠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는 17일, 18일 양일간 진행됐다. 이번 공연은 국내 여자 가수 최초로 올림픽주경기장에 입성,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하는 등 아이유의 높은 인기와 막강한 파워를 자랑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EDA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