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박해수 "에미상 기대 안 했지만, 母가 수상 소감 써줘"

인터뷰 2022. 09.20(화) 15: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해수
박해수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배우 박해수가 에미상 수상 후보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박해수는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박해수가 출연한 넷플릭스 오지지널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새 역사를 썼다. 남우조연상 후보로 올랐던 오영수, 박해수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정호연의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이와 관련 박해수는 "사실 기대는 많이 안 했다. 기대까진 안 하고 있었는데 전날 어머니께서 전화 오셔서 남자가 기대가 안하고 욕심도 없으면 안 된다고 하시더라. 수상소감 작성하라고 하셔서 알겠다고 했는데 가는 날 손으로 직접 써주셨었다. 잘 번역해서 해보라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을) 주신다면 감사히 받겠지만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감사했다. 어머니가 글솜씨가 있다. K 콘텐츠 사랑에 대한 사랑 이야기를 쓰셨더라. 동시에 함께 성장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는 내용이 많았다. 한국 팬분들에 감사하다고 써주셨다"며 "어머니가 상을 받아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할 정도로 잘쓰셨다. 중요한 날 필사로 써주신다. 오랫동안 저장해놓은 게 메모장이 가득 있다. 책으로 만들고 싶을 정도다"라고 덧붙였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