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스전자' 곽동연 "첫 주연 부담감? 쟁쟁한 선배님들에게 의지"

방송 2022. 09.30(금) 14: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곽동연
곽동연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가우스전자' 곽동연이 첫 주연작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올레tv, seezn '가우스전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 박준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곽동연은 첫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지금 함께 있는 배우분들 외에도 사무실에 계신 쟁쟁하신 선배님들이 계신다. 제가 책임지고 작품을 이끌어간다기 보다 선배님들에게 의지하고 있어서 부담감은 없었다. 부담감보다 기대가 더 크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빈센조'에서 회장이었는데 지금은 신입사원을 맡아 양극단을 겪어서 재밌기도 했고, '가우스전자'에서 상식이 캐릭터를 반영해서 실제로도 정장을 3벌로 돌려입는다. 평범한 신입사원의 뉘앙스를 표현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웹툰을 원작으로 둔 '가우스전자'는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 청춘들이 사랑을 통해 오늘을 버텨내는 오피스 코믹 드라마다. 이날 오후 8시 첫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T스튜디오지니]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