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스전자' 곽동연→고성희,희로애락 담긴 K직장인의 해방일지 [종합]

방송 2022. 09.30(금) 15: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가우스전자'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직장인의 해방일지 '가우스전자'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30일 오후 올레tv, seezn '가우스전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 박준수 감독이 참석했다.

'가우스전자'는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 청춘들이 사랑을 통해 오늘을 버텨내는 오피스 코믹 드라마다. 글로벌 누적 조회수 26억 뷰를 달성한 동명의 레전드 웹툰 '가우스전자(작가 곽백수)'를 실사화했다.

박준수 감독은 "'가우스전자'는 직장인들의 애환, 슬픔 등 희노애락을 담은 직장인들의 해방일지라고 생각하고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며 "인기 웹툰을 드라마화한 것에 부담감이 있었다. 정통 드라마 시스템은 처음이었는데 스태프, 배우들이 능력자가 잘 차려진 밥상을 먹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어 "싱크로율이 얼마나 되냐는 질문이 식상하다고 느꼈다. 0%라고 생각했는데 드라마를 진행하면서 연기를 하고 합을 맞추고, 포스터를 보니까 100%로 완성된 거 같다. 배우들 모두가 캐릭터에 빙의된 거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곽동연은 '가우스전자'를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눈치 없는 사원 이상식 역의 그는 "지금 함께 하는 배우분들 외에도 사무실에 계신 쟁쟁하신 선배님들이 계신다. 제가 책임지고 작품을 이끌어간다기 보다 선배님들에게 의지하고 있어서 부담감은 없다. 부담감 보다 기대감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 '빈센조'에서는 한 기업의 회장으로 있었다. '가우스전자'에서는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양극단을 겪어 재밌다. '가우스전자'에서 신입사원인 상식이 캐릭터를 반영해서 정장 딱 3벌만 돌려 입는다. 주변에 자문을 구하니 슈트를 많이 안 입는다고 하더라. 평범한 신입사원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더셀럽 포토

캐릭터와 싱크로율에 대해선 "상식이와 싱크로율이 엄청 높지는 않았다. 제 안에 있는 상식이스러운 면의 씨앗들을 꽃 피우려고 했다. 주변에 상식이스러운 면모를 가지고 있는 분들의 소스를 조금씩 빼왔다. 저의 싱크로율은 20%정도였다. 감독님의 연출력이 79%를 만들어냈고, 나머지 1%를 얹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 감독은 "곽동연은 나에게 이병헌이다. 곧 있으면 칸에 갈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고성희는 노련하지만 분노 조절 불가 대리 차나래 역을 맡았다. 그는 "일할 때는 완벽주의자다. 화도 많지만 알고 보면 마음 속이 따뜻하고 빈틈이 많은 반적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화가 많지만 귀여움도 있어서 연기하는데 재밌었다. 덕분에 함께 행복해지는 기회였다"며 "그동안 장르물을 많이 했어서 힘들고 슬프면서 스스로 고통스러워야만 연기적으로 표현이 잘 되는 배역을 맡았는데 이번에는 행복하게 임하려고 했다. 깨닫는 지점도 있었던 거 같다"고 밝혔다.
더셀럽 포토

고성희는 "싱크로율은 93.7%다. 하이라이트 영상이나 예고편을 보면 친구들만 아는 제 목소리와 말투가 나와서 정말 놀랐다.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백마탄 역의 배현성은 "부담도 됐지만 기대가 더 많았다. 웹툰도 재밌게 봤었고 어떻게 드라마로 구현될까 기대됐던 거 같다. 웹툰을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해 캐릭터를 더 살리고 싶었다"며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어서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건강미 역의 강민아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는 건강한 캐릭터다. 엄청난 신체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자기 관리 때문에 억눌려왔던 식욕, 욕망을 술에 취하면 폭발시키는 이중적인 캐릭터"라며 "직장 생활을 한 번도 겪지 않아서 어떻게 할까 고민이 많았다. 촬영하다 보니까 애드리브도 하고 의견도 내고 하면서 다르다고 생각했던 건강미 역에 제 모습이 보였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관전포인트에 대해 곽동연은 "저희가 지향하고 있는 바는 재미다. 고민이나 생각할 여지 없이 직관적으로 재밌고 유쾌하게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실컷 웃고 에너지 많이 충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성희는 "다양한 캐릭터와 이야기가 있다. 현실적인 부분과 판타지를 오가는 코믹스러움이 재밌따. 그 안에서 따뜻함이 존재하고 악을 가진 캐릭터가 없다. 모든 캐릭터가 사랑이 있고 따뜻함이 있어서 미소가 나올 거라 생각한다"며 "러브스토리도 기대해달라"꼬 짚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T스튜디오지니]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