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세계속으로' 뉴질랜드, 퀸스타운→로토루아…천개의 매력

방송 2022. 10.01(토) 09:4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걸어서 세계속으로'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발길 닿는 곳마다 다채로운 풍경과 독특한 문화가 펼쳐지는 뉴질랜드의 매력 속으로 떠나보자.

1일 방송되는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에는 천개의 매력을 가진 나라 뉴질랜드를 소개한다.

액티비티의 천국, 퀸스타운은 빅토리아 여왕에 걸맞을 만큼 아름답다 하여 이름 붙여진 ‘남섬의 꽃’으로, 탁 트인 자연경관을 자랑한다. 번지점프와 루지 등 다양한 액티비티의 발상지이기도 해 겨울이 오면 특히 스키와 스노보드를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붐빈다. 이곳에서 남섬의 시원한 자연을 배경으로 한 스카이다이빙과 스키, 눈썰매를 즐기며 짜릿한 여유를 만끽한다.

‘구름을 뚫는 산’ 아오라키 마운트 쿡 국립 공원. 뉴질랜드에서 가장 높은 산, 아오라키 마운트 쿡이 자리하고 있는 이곳은 하늘을 찌를 듯한 23개의 봉우리와 빙하, 그리고 만년 설원이 어우러져 남섬의 순수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산길을 트레킹하며 그림 같은 은빛 왕국을 눈에 담는다.

남섬 남동쪽 바다 끝에 위치한 오타고 반도. 보호 구역으로 지정돼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이곳은 특히 1만 마리의 새들이 터전 삼아 살아가는 곳이다. 그중 세상에서 가장 작다는 블루펭귄의 귀가 장면을 만나본다.

타우포 화산대에 속한 뜨거운 도시, 로토루아. 활발한 지열 지대인 이곳은 부글부글 끓는 진흙, 분출하는 간헐천 등 경이롭고 환상적인 지열 현상을 볼 수 있다. 또 이곳은 이 땅에서 천 년간 터를 잡고 살아온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의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포후투 간헐천에서 지구의 생명력 넘치는 모습을 보고 마오리족 전통 공연과 지열로 익힌 마오리식 음식 ‘항이’를 맛보며 그들의 삶을 가까이서 들여다본다.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4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