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류수영, 초간단 액젓볶음밥·닭볶음탕 특급 레시피 공개

예능 2022. 10.07(금) 20: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편스토랑'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류수영이 동생 강남을 위한 초보 눈높이 요리교실을 오픈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요린이 강남이 어남선생 류수영의 집을 찾는다. 그동안 시청자는 물론 김보민 아나운서, 강남 등 다양한 사람들에게 레시피를 전수하며 ‘믿고 먹는 어남선생’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류수영이 과연 강남에게 어떤 요리 비법들을 알려줄지 주목된다. 또 만났다 하면 엉뚱한 케미가 폭발하며 웃음이 빵빵 터지는 류수영과 강남의 티키타카 역시 기대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류수영이 요리 초보 강남의 눈높이에 맞춰 준비한 요리는 2가지. 집에 있는 재료로 만드는 초간단 액젓볶음밥과 요리 초보도 쉽게 맛을 낼 수 있는 닭볶음탕이었다. 정확하고 친절하고 꼼꼼한 설명이 주특기인 어남선생은 강남이 쏙쏙 이해하기 쉽게 요리를 가르쳐준 한편, 강남에게 직접 요리를 해보라며 실습을 시키기도 했다고. 류수영이 “편하게 마음대로 해보라”며 격려하자 강남이 ‘정말 알아서 마음대로’ 요리를 해나가는 와중에 이를 지켜보던 류수영은 금세 얼굴이 어두워지며 안절부절못해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강남이 완성한 액젓볶음밥과 닭볶음탕은 그야말로 성공적었다고. 이후 강남은 “액젓볶음밥 정말 너무 맛있어서 2주째 이상화 씨에게 계속 주식으로 해주고 있다”라고 말하며 강추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닭볶음탕 역시 보통 닭볶음탕은 까다롭고 복잡할 것이라는 생각이 많지만, 류수영의 닭볶음탕은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초간단 레시피라 완벽하게 성공했다.

그렇게 완성된 음식들을 앞에 두고 류수영과 강남의 먹방이 시작되자 모두들 입을 다물지 못했다. ‘먹남선생'이라고 불릴 정도로 먹는 것에 진심인 류수영뿐 아니라, 잘 먹기로는 소문난 강남이 만나 브레이크 없는 먹방이 시작된 것. 액젓볶음밥은 물론 푸짐하게 끓인 닭볶음탕을 순삭하고 볶음밥까지 만들어 먹으며 행복해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이건 참을 수 없다”, “정말 맛있겠다”며 모두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 강남은 결국 카메라를 보며 “아내 이상화 씨에게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하더니 “아내가 이 방송을 보면 안 된다”라며 두려움에 떨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액젓볶음밥부터 닭볶음탕까지 어남선생 류수영이 친절하게 알려주는 초간단 초특급 레시피, 류수영과 강남의 행복한 먹방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0월 7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