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최대훈, 추리 대결…박성준 무죄 증명할까

방송 2022. 10.07(금) 22:3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천원짜리 변호사'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과 최대훈이 ‘김화백 부부 살인사건’의 진실을 둘러싸고 팽팽한 추리 대결을 펼친다.

7일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김재현, 신중훈/제작 스튜디오S) 5회에서는 ‘희대의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천지훈(남궁민 분)과 서민혁(최대훈 분)의 모습을 스틸컷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천원짜리 변호사 4화에서는 천지훈이 매스컴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변호인단 전원 사임 논란을 일으킨 희대의 살인사건 피의자 김민재(박성준 분)의 변호를 맡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천지훈은 아버지 김화백(엄효섭 분)를 살해 후 시신을 유기하고 어머니를 살해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김민재의 무죄를 주장했고, 천지훈의 검사 시절 동기이자 백마리(김지은 분)를 짝사랑하는 서민혁이 검찰 수사팀에 합류해 흥미를 높였다. 무엇보다 천지훈이 이미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김화백이 살아있다고 주장하며, 김화백의 생존여부가 사건 해결의 쟁점으로 떠오른 상황. 과연 천지훈이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사라진 김화백을 찾아내, 김민재의 무죄를 증명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개된 스틸 속 천지훈은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잡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풀 세팅한 트렌디 수트차림으로 험난한 숲길까지 수색하는 천지훈의 모습에서 추리를 향한 그의 진심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백마리, 사무장(박진우 분)과 의견을 나누는 천지훈의 표정에서 자신감이 흘러 넘친다. 과연 그가 추리 만화 ‘소년 탐정’ 시리즈 마니아답게 번뜩이는 추리력을 발휘해 수수께끼를 모두 풀어낸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반면 서민혁은 철부지 강남 키드 검사의 모습을 잠시 내려놓고 프로페셔널한 검사의 역할에 집중하는 모습. 피의자 김민재를 심문하는 서민혁의 눈빛이 자못 매서워, 그가 유죄의 증거를 얻어 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천지훈은 “그림이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라는 신박한 주장을 펼친다. 그동안 골 때리는 변호 방식으로 시청자들의 허를 찔러온 천지훈인 만큼, 이 같은 주장의 배경에 관심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괴짜 변호사’에서 ‘명탐정’으로 깜짝 컨셉 변화를 시도한 천지훈의 색다른 활약에도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오늘(7일) 오후 10시에 5화가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천원짜리 변호사’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