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맛집" 케플러, 칼군무로 가요계 정조준 '트러블슈터' [종합]

가요 2022. 10.13(목) 13:5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케플러
케플러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그룹 Kep1er(케플러)가 한층 성장한 칼군무 무대로 돌아왔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케플러의 세 번째 미니 앨범 ‘TROUBLESHOOTER(트러블슈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TROUBLESHOOTER’는 ‘해결사’를 의미하는 단어로 트러블을 유쾌하게 해결해 나가는 9명의 걸스 히어로로 변신한 케플러의 모습을 표현한다. 이번 앨범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음악적 색깔을 그려내며 케플러의 탄탄한 성장을 증명할 전망이다.

4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온 소감에 최유진은 “컴백 날만 되면 떨리고 설렌다. 짧은 시간이지만 데뷔 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퍼포먼스 많이 기대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타이틀곡 ‘We Fresh’는 락킹한 기타와 신나는 하우스 비트가 결합된 업템포 댄스 장르로, 듣기만 해도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그려지는 강렬한 비트가 돋보이는 곡이다. 케플러는 어려움이 있더라도 두려워하지 않고 함께 도전하면 무엇이든 이뤄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건강하고 당찬 에너지로 전한다.

‘We Fresh’를 처음 접한 느낌에 마시로는 “저희 멤버들에게 어울린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저희 강점이 퍼포먼스라 생각해서 노래, 랩, 퍼포먼스 모든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이번 앨범에는 ‘Lion Tamer(라이언 테이머)’, 케플러의 꿈을 향한 두근거림과 꿈으로 가기까지의 여정을 답답하게 막히는 교차로와 경적소리에 비유한 재치 넘치는 곡인 ‘Downtown (다운타운)’, 한 편의 판타지 소설을 옮겨 놓은 듯 꿈속의 꿈을 헤매는 소녀의 모습을 그린 ‘Dreams (드림스)’, ‘퀸덤2’ 마지막 4차 경연에서 선보였던 곡으로 케플러만의 카리스마와 군무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곡인 ‘THE GIRLS (Can’t turn me down) (더 걸스)‘ 등 5개의 트랙이 담겼다.

더셀럽 포토
케플러는 ‘TROUBLESHOOTER’를 통해 아홉 색의 독보적인 매력으로 한계를 뛰어넘는 음악적 성장을 증명해낸다. 또한 다양한 장르 소화력을 선보이고, 역대급 퍼포먼스와 사운드로 케플러만의 아이덴티티를 풀어낸다.

서영은은 이번 앨범을 통해 전하고자 싶은 메시지로 “저희 뮤직비디오를 보면 아시다시피 각각 멤버들만 능력이 l있다. 그 능력을 함께하면 어떤 일이든 해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간 탈 신인급 실력과 빛나는 존재감으로 ‘4세대 대표 글로벌 루키’의 존재감을 증명하며 독보적인 행보로 커리어 하이 행진을 이어 온 케플러는 지난달 진행한 일본 데뷔 기념 쇼케이스에선 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지난 10일에는 데뷔 첫 단독 팬미팅도 개최하며 케플러의 남다른 팬 사랑과 그들을 향한 전 세계 팬들의 애정을 증명했다. 최유진은 “데뷔하고 처음으로 팬들과 함께하는 팬미팅이라 기뻤고 행복했다. 보내주신 사랑에 감격했다. 앞으로 해외 팬분들도 만나 뵐 수 있도록 저희가 더 열심히 할테니 앞으로도 지켜봐 달라”라고 귀띔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로 히카루는 “과분한 타이틀을 많이 붙여주셔서 감사하다. 케플러는 퍼포먼스에 강점이 있다고 생각해서 ‘퍼포먼스 맛집’도 듣고 싶고 수식어에 걸맞는 걸그룹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또 이루고 싶은 목표로 휴닝바히에는 “‘We Fresh’로 음악방송 1위를 해보고 싶다. 하게 된다면 한 번도 해보지 않은 멤버들끼리 제비뽑기로 파트 체인지한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라고 자신했다.

김채현은 “데뷔했을 때부터 많은 사랑받고 있는데 이번 앨범 또한 전 세계에서 많은 사랑 받았으면 좋겠고 그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에너지 보여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케플러의 세 번째 미니앨범 ‘TROUBLESHOOTER’는 오늘(1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서 발매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