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바타 '새삥' 안무 표절 의혹 반박 "의도 전혀 달라" [전문]

가요 2022. 10.14(금) 11: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 출연 중인 위댐보이즈 리더 바타가 '새삥' 안무 표절 의혹에 반박했다.

14일 바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오해를 키우지 않기 위해 글을 올리게 됐다"며 '새삥' 안무 표절 의혹은 언급했다.

그는 "처음 음악을 들었을 때 황야가 떠올랐고, 오토바이나 말을 타고 등장하는 모습을 직관적으로 묘사해 인트로 안무를 만들었다. 그래서 시작부터 시동 모션을 취하고 하체를 크게 킥 하는 것과 운전 후 내리는 것까지 하나의 기승전결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비교되는 안무와 동작의 연결성, 의도가 전혀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춤이라는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아티스트와 안무가는 서로 리스펙트 하는 모습이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것 같아 많이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저로 인해 논란이 발생한 그 자체에 대해, '스맨파' 시청자 여러분과 저희 위댐보이즈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그룹 에이티즈 '세이 마이 네임' 안무 원작자인 안제 스크루브는 바타가 만든 '새삥' 안무 중 오토바이를 타는 듯 발을 끌며 천천히 전진하는 동작이 '세이 마이 네임' 안무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지난 2019년 1월 공개했던 에이티즈 안무 시안 영상 공개와 함께 "바타와 산(에이티즈)은 친구인 것으로 안다. 친구끼리 이러면 안된다. 바타가 에이티즈에게 사과하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다음은 바타 SNS 전문

바타입니다.

그저 지나가는 찬바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더 이상 오해를 키우지 않기 위해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

먼저 이번 논란에 대해서 처음 음악을 들었을 때 황야가 떠올랐고, 오토바이나 말을 타고 등장하는 모습을 직관적으로 묘사해 인트로 안무를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시작부터 시동 모션을 취하고 하체를 크게 킥 하는 것과 운전 후 내리는 것까지 하나의 기승전결이 있습니다.

현재 비교되는 안무와 동작의 연결성, 의도가 전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춤이라는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아티스트와 안무가는 서로 리스펙트 하는 모습이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것 같아 많이 안타깝습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저로 인해 논란이 발생한 그 자체에 대해, '스맨파' 시청자 여러분과 저희 위댐보이즈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마음입니다. 더 멋진 무대로 마음의 빚을 갚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바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