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ANTIFRAGILE', 미국 빌보드 5개 부문 차트인

가요 2022. 10.26(수) 10: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르세라핌
르세라핌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미국 빌보드 총 5개 부문 차트에 입성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25일(현지시간) 발표한 최신 차트(10월 29일 자)에 따르면, 르세라핌의 미니 2집 타이틀곡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이 ‘빌보드 글로벌 200’ 79위,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42위,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8위를 차지했다. 또한 타이틀곡과 동명의 신보가 ‘월드 앨범’ 13위, ‘히트시커스 앨범’ 19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르세라핌은 컴백 8일 만에 총 5개 부문 빌보드 차트에 진입했다. 특히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월드 앨범’ 성적은 같은 날 새롭게 차트인한 곡, 앨범 중 가장 높은 순위다.

르세라핌은 데뷔곡 ‘FEARLESS’로 ‘빌보드 글로벌 200’ 155위,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74위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신곡 ‘ANTIFRAGILE’로 전작 대비 각 차트에서 76, 32계단 뛴 진입 성적을 내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데뷔 후 단 6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로 르세라핌의 높아진 글로벌 영향력을 실감케 한다. 또한 데뷔곡 ‘FEARLESS’는 장장 19주 동안 빌보드 차트에 머물며 올해 데뷔한 K-팝 아이돌 중 최장기간 차트인 기록을 세웠다. 과연 르세라핌이 이번 신곡 ‘ANTIFRAGILE’로 어떤 신기록을 세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르세라핌은 컴백과 동시에 전 세계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타이틀곡 ‘ANTIFRAGILE’은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상위권에 안착했으며, 17일 자부터 24일 자까지의 글로벌 스포티파이 ‘일간 톱 송’에 8일 연속 차트인 중이다. 또한 이들의 두 번째 미니앨범은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 발매 첫 날인 17일 일간 앨범 랭킹 1위에 이어 컴백 첫 주인 10월 31일 자 주간 앨범 랭킹 1위를 달성했다.

한편, 국내외 차트에서 뛰어난 성적을 보여주고 있는 르세라핌은 오는 28일 KBS2 ‘뮤직뱅크’, 30일 SBS ‘인기가요’ 무대를 통해 2주 차 음악방송 활동을 이어간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