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레이븐, 원어스 자진 탈퇴 “유포 글에 거짓有…법적 조치” [전문]

가요 2022. 10.27(목) 17:1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레이븐
레이븐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던 그룹 원어스 멤버 레이븐이 팀을 탈퇴한다.

소속사 RBW는 2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레이븐은 금일자로 원어스에서 탈퇴한다”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레이븐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레이븐이 강제로 술을 먹여 관계를 맺고, 양다리를 걸쳤으며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해당 이슈와 관련해 당사자인 레이븐은 원어스 멤버들 및 팬들에게 끼치고 있는 피해들을 우려해 자진 탈퇴에 대한 의사를 전달했고, 당사는 레이븐을 비롯한 원어스 멤버들과 신중한 논의를 나눈 끝에 자진 탈퇴에 대한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탈퇴와는 별개로 사실 확인 중 레이븐의 관련 유포 글에 거짓된 사실 및 악의적인 편집을 발견했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송을 통해 명백한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이다. 또한 회사와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비방 댓글 등에 대해선 엄정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포 글의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 이슈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고 했다.

원어스는 레이븐을 제외한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간다.

이하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RBW입니다.

그룹 원어스(ONEUS)를 아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무거운 마음으로 멤버 RAVN(레이븐)의 원어스(ONEUS) 탈퇴에 대해 안내드립니다.

해당 이슈 관련하여 당사자인 RAVN(레이븐)은 원어스(ONEUS) 멤버들 및 팬들에게 끼치고 있는 피해들을 우려하여 자진 탈퇴에 대한 의사를 전달했고, 당사는 RAVN(레이븐)을 비롯한 원어스(ONEUS) 멤버들과 신중한 논의를 나눈 끝에 자진 탈퇴에 대한 의견을 존중하기로 하였습니다. 따라서 RAVN(레이븐)은 금일 자로 원어스(ONEUS)에서 탈퇴함을 알립니다.

원어스(ONEUS)는 향후 5인 체제로 활동을 계속 이어갈 예정입니다. RAVN(레이븐)의 탈퇴와는 별개로 사실 확인 중 RAVN(레이븐)의 관련 유포 글에 거짓된 사실 및 악의적인 편집을 발견하였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송을 통해 명백한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입니다. 또한 회사와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비방 댓글 등에 대해선 엄정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유포 글의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 이슈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앞으로도 원어스(ONEUS)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 바라며, 다시 한번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