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검찰 송치

가요 2022. 10.28(금) 10: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뱃사공
뱃사공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래퍼 뱃사공이 불법 촬영물을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뱃사공을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한 촬영‧반포등)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사건을 넘겼다.

뱃사공의 몰카 논란은 던밀스의 아내 A씨의 주장으로부터 시작됐다. A씨는 지난 5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뱃사공이 여자친구의 신체를 불법 촬영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포했다고 알렸다.

A씨는 뱃사공이 출연 중이었던 유튜브 채널 ‘바퀴 달린 입’에서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후 뱃사공은 “죗값을 치르겠다”라며 경찰에 자수했다. 이 과정에서 뱃사공의 소속사 대표 지인에 의해 피해자의 신원이 노출돼 2차 피해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