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화→박진주 ‘영웅’, 가슴 깊숙이 울리는 감동과 전율 [종합]

영화 2022. 12.08(목) 18:2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영웅'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보는 내내 가슴이 뜨거워진다. 하얼빈의 총성이 들리던 1909년, 역사의 순간을 담아낸 ‘영웅’이 드디어 관객들과 만난다. 모두가 잊어서는 안 될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 오직 극장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감동과 전율이 스크린에 펼쳐진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시사회 후 간담회에는 윤제균 감독, 배우 정성화,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 등이 참석했다.

‘국제시장’ 이후 8년 만에 ‘영웅’으로 돌아온 윤제균 감독은 “8년 만에 이렇게 기자분들 앞에서 영화를 선보여 떨린다. 여러 시선을 많이 봐주셨기를”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더셀럽 포토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뮤지컬과 영화의 차이점에 대해 윤제균 감독은 “한 마디로 절반의 새로움과 절반의 익숙함이다. 절반의 익숙함은 뮤지컬 공연에 쓰였던 넘버다. 절반의 새로움은 공연에서 보이지 않은 부분이 추가가 됐다. 안중근 의사의 과거, 설희의 개연성 등을 추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만이 가지는 강점에 대해 윤 감독은 “시청과 거리의 차이가 아닐까. 공연은 앞에서 배우들이 연기할 때 객석과 배우 간의 거리가 있지 않나. 좁힐 수 없이 그 거리에서 표정, 감정을 본다면 영화는 매체 특성상 카메라가 관객들의 시선이라고 생각한다. 눈 가까이에도 들어가고, 저 멀리 하늘에서까지 카메라가 빠지기 때문에 공연에서 느끼셨던 거리보다 훨씬 더 가깝고 먼 생생함, 웅장함을 영화에서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뮤지컬 ‘영웅’으로 14년간 안중근 의사를 연기해온 정성화는 “뮤지컬 무대에서는 뒤에 있는 관객들에게 골고루 연기가 전달되어야 하니까 퍼포먼스를 크게 하는 경향이 있다. 밸런스가 맞춰진 느낌인데 영화는 그렇지 않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디테일하게 연기를 해야 했다. 노래도 무대에서는 크게 불러야하지만 뮤지컬 영화에서는 작게 부를 때 소곤거리게 불러야했다. 정말 눈물이 흘러야할 때는 눈물을 흘리며 부르는 게 도전적이었다. 영화를 보니 어느 정도는 해낸 것 같다”라고 밝혔다.

더셀럽 포토


뮤지컬 영화에 첫 도전한 김고은은 극중 설희 역을 맡았다. 그는 “설희는 감정을 드러내는 장면에서 항상 노래가 나왔다. 그 외 장면에서는 감정을 절제하고, 숨기는 인물이었다. 이토 히로부미 앞에서는 최대한 감정을 숨기며 노래를 한다. 현장에서는 감독님을 조르고 졸라 될 때까지 테이크를 간 적도 있다”라며 “혼자 집에서는 큰 소리를 낼 수 없어서 몇 시간씩 빌리는 연습실을 찾아가서 연습했다. 선생님이 계실 때는 한 두 시간 레슨을 받으며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영웅’은 한국영화 최초, 현장 라이브 녹음이 진행됐다. 극장 상영에 맞춰 재편곡된 넘버들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촬영돼 다채로움을 더했고, 롱테이크 촬영 방식은 배우들의 감정선을 더욱 현장감 있게 담아냈다.

윤제균 감독은 “라이브로 가겠다로 결정하고 나서 많은 힘듦이 있었다. 라이브로 가겠다고 결정 후 세트 촬영 할 때도 사각거리는 소리 때문에 패딩을 못 입었다. 바닥에는 담요를 깔고, 신발은 천으로 감싸기도 했다. 밖에서 야외 촬영할 때는 반경 몇 백 미터 정도 방음을 해야 했다. 라이브가 가진 것들이 생각보다 힘들더라”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더셀럽 포토


그러면서 “솔직히 말씀 드리면 ‘국제시장’ 할 때 아버지의 영화라면 이 영화는 어머니의 영화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조마리아 여사, 나문희 선생님이 독창하는 장면이 있다. 테이크를 너무 가서 죄송했다. 롱테이크로 라이브까지 하면서 오케이를 내려고 하니까 도저히 되지 않더라. 선생님 힘드신데 또 다시 재촬영하고”라며 “모든 배우들에게 감사하다. 한 장면을 꼽으라고 하면 나문희 선생님께서 마지막에 부르셨던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 장면을 꼽고 싶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마지막으로 윤제균 감독은 “저희 영화는 시청각 종합 선물 같은 영화가 아닐까. 특히 사운드, 여러분들이 집에서 느끼는 감정과 전혀 다른 사운드의 향연을 극장에서 직접 느끼시면 진심으로 찍은 영화에 대한 감정의 깊이를 느낄 것”이라며 “영화 외적으로는 우리나라를 위해 돌아가신 안중근 의사를 포함해 많은 독립운동가 등 잘 몰랐던 일련에 대한 이야기가 영화를 보시면 많이 아실 거다. 만든 사람 입장에서 많은 사람과 소통했으면”라고 소망했다.

‘영웅’은 오는 21일 개봉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