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임시완 “준영役, ‘런 온’ 기선겸 참고” [5분 인터뷰]

인터뷰 2023. 02.21(화)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임시완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임시완이 사이코패스 준영 역에 대해 설명했다.

임시완은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감독 김태준) 공개 전 기자들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임시완은 극중 나미(천우희)의 스마트폰을 주운 후 그녀의 모든 것을 파헤치는 준영 역을 맡았다. 앞서 영화 ‘비상선언’에서 임시완은 선한 이미지의 빌런을 맡으며 ‘맑눈광’(맑은 눈의 광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이번 영화에서 사이코패스를 연기한 그는 “악역을 즐겨하는 건 아니다. 어쩌다 보니 촬영은 제 각각 다른 시기에 했는데 ‘비상선언’과 ‘스마트폰’에서 특징적인 악역이 붙어 나왔다. 악역을 자주 하는 걸로 느낄 수 있는데 그건 아니다”라며 “악역이 아무래도 일반적이진 않은 캐릭터다 보니까 확실히 연기에 있어서 선택 폭이 다양한 것 같다. 이렇게 해볼 수 있고, 저렇게 해볼 수 있고. 그래서 악역이 다양하게 보이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 “현실 밀착형이라 와 닿았다. 저도 가질만한 공포심이고, 아마 스마트폰 의존도가 높은 사람일수록 공포감이 클 것 같다. 저 역시 그런 게 와 닿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악질적인 악역이다 보니까 처음엔 ‘사회적으로 너무 나쁘게 표현되면 어떡하지?’ 그런 걱정이 있었다. ‘사회적으로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란 걱정 때문에 처음엔 작품을 고사했다”라며 “희원이 형이 저에게 이 작품 대본을 주시면서 ‘네가 하면 잘 할 것 같다, 한 번 봐”라고 하셨다. 읽다보니 반전도 크고, 공감이 되는 공포더라. 할까, 말까 고민하던 중 ’사회악‘이라는 점이 걸렸다“라고 고민한 지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때 가치관을 형성하던 시기였다. 어떤 작품을 해야 할까 싶었늗네 이게 대본적으로 촘촘했다. 이런 대본을 받기가 쉽지 않을 텐데 포기하는 게 배우로서 맞는 선택일까, 혹은 이왕이면 사회적으로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걸 선택하는 게 옳은 방향인가 가치관 두 개가 충돌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악’을 표현하기 위해 참고한 인물이 있었냐는 질문에 임시완은 “제가 연기했던 ‘런 온’의 캐릭터를 참고했다. 나미를 대할 때 공통점이 많은 걸 어필한다. 그럴 때 ‘런 온’의 감정을 가지고 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좀 일부러 그런 생각을 했다”면서 “기선겸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평범한 회사원이 자신의 모든 개인 정보가 담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상 전체를 위협받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현실 밀착 스릴러다. 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됐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