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손은서, 더 임팩트 있게[인터뷰]

인터뷰 2023. 02.22(수)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손은서
손은서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손은서가 달라졌다. 역대급 매력캐를 완성하며 그간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 그다.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의 배우 손은서와 만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카지노'는 돈도 빽도 없이 필리핀에서 카지노의 전설이 된 남자 차무식(최민식)이 살인사건에 휘말리면서 인생의 벼랑 끝 목숨 건 최후의 베팅을 시작하게 되는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손은서는 ‘카지노’에서 승무원 출신의 호텔 매니저 ‘김소정’ 역을 맡았다. 첫 등장부터 충격 사망엔딩을 맞이하기까지 반전의 매력을 지닌 인물로 남다른 존재감 드러냈다.

"'카지노' 대본을 읽었을 때 정말 재밌었다. 차무식의 시선을 따라가면서 이야기가 펼쳐지는 게 흥미롭더라. 김소정 캐릭터만 봤을 때 '큰 사건에 개입도가 떨어지면 어떻게 할까?'라는 생각도 했다. 대본을 다 읽고 나니까 그렇지 않더라. 캐릭터의 임팩트가 있어서 끌렸다."

더셀럽 포토


김소정은 차무식(최민식)의 오른팔 양정팔(이동휘)을 첫눈에 사로잡을 뿐 아니라 필립(이해우)과도 가깝게 지내며 묘한 관계를 형성, 상황에 따라 두 남자 사이를 오가며 자신의 필요를 채워나가며 호기심을 유발한 캐릭터다.

"소정이는 인간의 욕망을 그리는 캐릭터다. 자기의 욕망에 대한 솔직함이 있다. 소정이는 직접적으로 드러내놓고 욕망을 보여주진 않는다. '아닌 듯 맞는 듯' 욕망을 보여주려고 했다. 너무 과하게 보여주지 않으려고 했다."

'카지노'는 강윤성 감독의 첫 시리즈물로 화제를 모았다. 강 감독과 함께 호흡한 손은서는 "감독님이 배우들에게 많이 맡겨주셨다. 대본을 연구하고 무언가를 만들어가려고 할 때 감독님이 믿고 수용해 주셨다. 누구보다 그 캐릭터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은 배우라고 하시더라. 상황에 맞게 소정이처럼 보이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카지노'는 필리핀에서 3개월간 로케이션 촬영을 해 생생함을 더했다. 손은서는 "배우들끼리 사전 회의를 엄청 많이 했다. 숙소에 모여있으니까 만나서 이야기를 하게 되더라. 특히 많은 신을 함께한 이동휘, 이해우 배우와 이야기를 많이 했다. 특히 이동휘 배우에게 의지를 많이 했었다. 많이 끌어줬다"라고 배우들과 함께 했던 필리핀 로케이션을 떠올렸다.

손은서는 '카지노'에서 이해우와 베드신을 소화했다. 노출신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그는 "처음에는 고민이 많이 됐다. 대본을 읽으면 읽을수록 필요한 장면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소모적인 노출신이 아니더라. 캐릭터를 함축적으로 한 번에 보여줄 수 있는 신이라고 생각했다. 김소정이라는 캐릭터뿐만 아니라 '카지노'의 성격과도 닮았다고 생각했다. 인간의 욕망을 시각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신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카지노'의 중심 축이었던 최민식과 함께 호흡한 소회도 밝혔다. 손은서는 "(최민식) 선배님 앞에서는 한 없이 작아지는 느낌이었다. 선배님이 연기하는 모습을 넋 놓고 볼 수밖에 없었다. 선배님이 현장을 부드럽게 잘 풀어주셨다. 정말 편하게 이끌어주셨다.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성, 큰 줄기를 잘 이야기해 주셨다. '왜 대배우 대배우' 하는지 알겠더라"라고 존경심을 표했다.

더셀럽 포토


손은서는 '카지노' 뿐만 아니라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법쩐'을 통해 결이 다른 욕망 캐릭터를 선보였다. '법쩐'에서도 '카지노'와 마찬가지로 극 중반부부터 등장해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카지노', '법쩐' 두 작품을 하면서 '임팩트'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분량은 중요하지 않다'라는 말을 늘 들었지만 그런 캐릭터를 해본 적이 없어서 와닿지는 않았다. '카지노', '법쩐'에서 맡은 인물들은 그 캐릭터가 잘 드러난 것 같아 만족스럽다."

손은서는 올해로 데뷔 18년 차 배우다. 2005년 광고 모델로 데뷔해 다수의 작품을 통해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드라마 '보이스' 시즌1부터 4까지 출연하며 크게 주목받았다.

"데뷔 초반에는 한 작품을 한 후에 차기작이 정해지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지금은 조금 더 편하게 생각하게 됐다. 이젠 전전긍긍하진 않는다. 많은 걸 한다고 해서 다 득이 되는 건 아니니까. 흘러가는 대로 잘 따라가고 싶다. 그 안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저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