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가영 "'사랑의 이해', 내 선택에 확신 준 작품" [인터뷰②]

인터뷰 2023. 02.22(수) 09: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문가영
문가영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문가영이 배우와 인간으로서의 목표를 이야기했다.

JTBC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극본 이서현 이현정, 연출 조영민)는 각기 다른 이해(利害)를 가진 이들이 서로를 만나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이해(理解)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멜로드라마. 이혁진 작가의 동명소설 ‘사랑의 이해’를 원작으로 한다.

문가영은 극 중 사랑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고 갈등하며 하상수(유연석)와 정종현(정가람)과 미묘한 로맨스에 얽힌 KCU은행 영포점 예금창구 4년 차 주임 안수영으로 분했다.

안수영은 누구에게나 친절하지만 스스로에겐 친절하지 못하고 누구에게도 쉽게 꺼내지 못할 아픔을 지닌 인물이다. 문가영은 점점 생기를 잃어버리는 얼굴부터 건조하지만 묘하게 날이 선 목소리, 감정의 폭이 크지 않는 감정선까지 섬세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사랑을 이야기한 드라마인 만큼 연애스타일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문가영은 사랑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걸 좋아한다고. 사랑에 대해서는 수영과 상수의 양면성을 이야기했다.

“나름 소중한 기회들이 많았다. 어떤 경험을 많이 했다기 보다 저는 해부하는 걸 좋아한다. 연구하고 지나왔던 감정을 곱씹어보고 글로 쓰거나 정리하는 걸 좋아하는 것처럼 특별한 연애 경험과 횟수 보다 지나왔던 시간을 통해 어떤 결론에 도달하고 나를 알아가고 순환을 반복하는 것 같다. 연애는 상수와 수영이 반반이다. 신중하고 신중해서 결정하면 상수처럼 최선을 다하고 진심을 다하려고 한다.”

수영이는 그토록 바라던 직군 전환에 성공했지만 돌연 그동안의 생활을 청산하고 새로운 삶을 꾸린다. 그가 차린 카페의 이름인 ‘내일의 행복’에 대한 의미에도 다양한 해석을 자아냈다. 문가영이 바라는 내일의 행복은 무엇일까.

“내가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사는 것. 이 말을 많이 들었다. ‘어떻게 살면서 너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살아.’ 어릴 때 현장에 나가서 어른들하고 작업을 많이 해서 어른들이 하는 말씀만 들어도 안하고 싶은 것도 억지로 하면서 하고 싶은 것도 살아야 되는 구나 싶었다. 근데 살다 보니 하고 싶은 것만 골라 해도 시간이 너무 부족하더라. 그 전에는 거절하는 것도 힘들어하고 남들이 부탁하면 성격상 다 해줘야 마음이 편했는데 요즘엔 바뀌었다. 나를 중심적으로 선택하려고 한다. 하루에 내가 하고 싶은 걸 서너 가지 이상하면 된다. 하기 싫은 거 하고 하고 싶은 거 세 개 이상하면 만족한다.”
더셀럽 포토

그렇다면 문가영의 행복을 충족시켜줄 만한 요소에는 무엇이 있을까. 그는 주어진 하루 동안의 시간 분배에 대한 소중함을 드러냈다.

“먹고 싶은 걸 먹는다 거나 내 시간을 할애해서 서점을 가거나. 가장 값진 선택은 내가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는 거다. 이기적일 수도 있지만 제가 좋아하는 사람만 만나고 내 시간을 유용하게 쓰고자 한다. 나를 위해서 나쁘다 생각하지 않는다. 내 시간을 소중히 여기고 내 시간을 쓴 만큼 그런 비중이 높아진 것 같다. 나의 시간을 선택적으로 쓴다는 것.”

‘사랑의 이해’는 문가영에게 확신을 가져다 준 작품이 됐다. 눈으로 보이는 수치적인 성공이 아닌 봐준 이들의 반응에 더 눈과 귀를 기울이는 문가영이다. 작품 하나만을 보고 걸어왔던 문가영의 발걸음은 한결 가벼워졌다. 공교롭게도 그동안의 작품에서 대체로 선한 연기를 해온 문가영은 악역에 대한 갈망도 드러냈다.

“엄청 대중성이 있는 드라마는 아닌데 작품이 좋으니까 작품의 의미로서 내 필모그래피에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었다. 결과는 시청자 분들 판단에 나오는 거라 비록 시청률이 높진 않았지만 제 확신이 들게끔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생각했던 것보다 큰 반응을 주셨다. 좋은 작품을 고르면 그걸 알아봐주시는 분들은 자동으로 생기는 구나 싶었다. 앞으로도 어떤 흥행과 시청률을 신경 쓰지 않고. 물론 좋은 작품이라 해도 잘 안 될 수 있지만 굴하지 않고 좋은 작품을 내 판단 하에 잘 찾아야겠다. 해왔던 방식대로 같은 속도로 가는 게 제일 어려운데 그걸로도 충분한 것 같다. 찾아와주지 않았는데 그 부분은 내 손을 떠난 일이다. 언제 올진 모르지만 할 기회가 온다면 하고 싶다. 적정한 타이밍에 올 거라 생각하고 좋은 작품이라면 안할 이유가 없다.”

이제 막 2023년 상반기를 지내고 있는 시점, 문가영은 배우로서 인간으로서의 이루고 싶은 소망들을 밝혔다.

“작년에 ‘사랑의 이해’를 만난 것처럼 28살 문가영이 딱 꽂히는 좋은 작품을 하는 게 목표고 인간 문가영으로서는 시간을 잘 분배해가면서 사소하게 나의 행복을 즐기는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 그전에는 일을 끊임없이 하느라 쉬는 기간이 없었다가 이번에 쉬게 됐는데 잘 보내다가 좋은 작품을 하고 싶다. 또 예전에는 철 들었단 말이 칭찬인 줄 알았는데 이젠 칭찬으로 안 들리더라. 너무나 많은 일을 하면서 억누르고 참는데 익숙했는데 나도 또래처럼 지내고 싶은 마음이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키이스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