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대행사' 이보영 "고아인, 어떻게 하면 더 못돼 보일지 고민"

인터뷰 2023. 02.27(월) 09: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이보영
이보영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이보영이 고아인의 짜릿한 대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보영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극본 송수한, 연출 이창민) 종영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대행사’는 VC그룹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고아인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우아하게 처절한 광고대행사 오피스 드라마다.

이보영은 극 중 PT 성공률, TVCF 평가점수 등 광고계의 실적을 가늠할 수 있는 모든 지표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원탑’ 고아인으로 분했다.

강자가 되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믿는 고아인은 고통과 외로움을 참고 더욱 독하게 자신을 몰아붙여 정상에 오른 인물이다. 고아인을 연기한 소감에 이보영은 “캐릭터에 공감이 되진 않았지만 대사가 훅훅 들어와서 신선하고 재밌었다. 쏙쏙 들어오는 대사들이 재미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고아인은 직장 내 상하관계와 상관없이 할 말은 하고 독설도 거침없이 내뱉었다. 귀에 쏙쏙 박히는 이보영 특유의 정확한 딕션과 말맛이 어우러져 고아인의 팩트 폭격은 통쾌함을 넘어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보영은 “어쩜 똑똑하게 나쁜 말을 잘하고 말싸움에지지 않을까 생각했다. 찍으면서도 어떻게 하면 더 못돼 보일까 고민했다. 평상시에 이렇게 말하는 사람이 없는데 대신 질러주는 사람들을 보면서 속 시원한 게 느껴졌다. 옆에 있는 사람이면 피곤하고 싫겠지만 저는 되게 재밌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인이가 맞는 말만 한다. 근데 이런 생각을 다들 속으로만 생각하지 않나. 아인이가 내뱉는 거라서 드라마라고 생각했다. 남들이 생각만 하는 걸 필터링 거치지 않고 하는 말을 보면서 ‘어떻게 이런 말들을 밖으로 다 하지’라며 재미있게 봤다”라고 웃어보였다.

‘대행사’는 지난 26일 총 16부작으로 종영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