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일타스캔들' 정경호 "노윤서 연기 보면서 많이 놀랐다"

인터뷰 2023. 03.06(월) 09: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정경호
정경호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정경호가 후배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정경호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 만나 tvN 토일드라마 '일타스캔들'(극본 양희승, 연출 유제원)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일타스캔들'은 사교육 전쟁터에서 펼쳐지는 국가대표 반찬가게 열혈 사장과 대한민국 수학 일타 강사의 달콤 쌉싸름한 로맨스다. 이 작품은 '메인 커플' 남행선(전도연), 최치열(정경호)의 '어른 로맨스' 뿐만 아니라 남해이(노윤서)와 이선재(이채민), 서건후(이민재)의 풋풋한 학원 삼각 로맨스 등 다채로운 로맨스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날 정경호는 노윤서, 이채민 등 후배 배우들에 대해 묻자 "사적으로도 이야기했는데 (노)윤서를 보면서 많이 놀랐다. 이제 3번째 작품이라고 하더라.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잘하지?'라고 생각했다. 노윤서의 '노'는 '놀랄 노'인가(웃음). (저 나이때) 저는 그러지 못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채민이는 사슴같은 눈망울을 가진 친구다. 정말 예쁘고 잘하더라. 윤서, 채민 뿐만 아니라 민재와 다른 친구들도 마찬가지다. (그들의 보면서) 부러웠고 정말 잘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일타스캔들'은 지난 5일 16부를 끝으로 종영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오름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