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전주 백경사 피살 사건, 그날의 진실은[Ce:스포]

방송 2023. 04.01(토) 23: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그것이 알고 싶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전주 백 경사 피살사건을 다룬다.

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금암2파출소 현장을 그대로 재연한 세트에서 전문가와 함께 백 경사 피살사건의 미스터리를 프로파일링 해본다.

또 현장사진과 남겨진 단서들, 취재를 통한 주변인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범인의 윤곽을 구체화하고, 유력한 용의자로 거론된 가출팸 3인조와 ‘대전 은행 강도사건’ 이승만, 이정학 2인조의 진술 분석을 통해 사건의 진실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서 본다.

파출소에서 벌어진 전대미문의 경찰관 피살사건

21년의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이 경사는 그날만큼은 어제 일처럼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2002년 9월 20일, 추석 연휴를 맞아 비상근무에 돌입한 전주의 금암2파출소는 소내 근무와 주변 순찰로 역할을 나눠 시민들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경사가 야간 순찰근무를 마치고 새벽 1시쯤 돌아왔을 때, 민원인 응대를 위해 항시 열려있어야 할 파출소 정문이 잠겨있었다. 문을 두드려도 혼자서 소내 근무를 하고 있을 백 경사가 나오지 않던 상황. 전경대원이 뒷문으로 들어가 문을 열어 들어선 파출소 안. 백 경사를 찾던 이 경사는 이내 참혹한 광경을 마주한다. 바닥에 혈흔이 낭자했고, 의자 바로 옆에서 모로 엎드려 숨진 백 경사가 발견된 것이다.

흉기에 찔려 숨진 걸로 보였던 백 경사. 동료의 갑작스러운 죽음 앞에서도 이 경사가 정신을 놓을 수 없었던 건, 백 경사가 허리벨트에 소지하고 있던 권총이 사라졌기 때문이었다. 상황전파를 통해 급히 수사본부가 꾸려졌고, 총기를 이용한 2차 범죄의 예방과 범인 검거를 위해 수사 인력이 최대 규모로 투입됐다. 대담하게 파출소에 침입해 무장한 현직 경찰관을 단번에 살해하고, 권총을 탈취해 별다른 흔적도 없이 사라진 범인은 대체 누구일까. 대대적인 수사에도 불구하고 탈취된 총도, 흉기로 사용된 칼도 발견되지 않았고, 그렇게 ‘전주 백 경사 피살사건’은 21년째 미제로 남게 되었다.

21년 만에 한 통의 편지로 밝혀진 사건의 실마리

올해 2월 전북경찰청에 도착한 한 통의 편지. 전주에서 300km 가량 떨어져있는 울산의 한 숙박업소에 백 경사의 권총이 숨겨져 있다는 놀라운 제보였다. 편지의 내용대로 철거 직전의 숙박업소에서 발견된 권총은, 백 경사에게 지급됐던 일련번호 4280번과 일치한 38구경 리볼버. 더욱 놀라운 사실은 편지를 보낸 이가 지난해 9월 대전 은행 강도사건의 범인으로 21년 만에 구속되어 재판 중인 이승만(54)이라는 것. 그는 대전 은행 강도사건의 공범인 이정학(53)이 2002년 9월 전주에서 경찰관을 죽이고 권총을 가져와 자신에게 숨겨 달라 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제보는 정녕 사실일까?

진짜 ‘총잡이’와 ‘칼잡이’는 누구인가

2001년 대전 은행 강도사건 진범인 이승만과 이정학은 범행을 부인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은행 강도사건 당시 이승만은 이정학이, 이정학은 이승만이 총을 썼다며 서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이승만의 제보로 전주 백 경사 피살사건의 진실공방도 다시금 일게 됐다. 백 경사를 살해한 ‘칼잡이’이자 권총을 탈취한 ‘총잡이’는 정말 이정학일까 아니면 이승만일까? 아니면 둘 다 백 경사 피살사건에 가담한 공동정범일까?

그런데 백 경사 피살사건을 수사했던 경찰은, 당시 20대였던 3인조를 지금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사건 발생 4개월 전, 무면허로 오토바이를 몰다가 백 경사의 단속에 걸려 오토바이를 압수당한 20대 가출팸 3인조가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3인조는 당시 파출소에 있던 오토바이를 몰래 가져가려다 백 경사와 다툼이 있었고, 우발적으로 백 경사를 살해했다며 자백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이 범행도구인 칼과 탈취된 총을 끝내 찾지 못하자 자백을 번복했고, 그들은 결국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다. 21년 만에 총기가 울산에서 발견됐지만, 당시 수사관들은 3인조가 탈취한 총을 ‘대전 은행 강도사건’ 2인조와 거래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제작진은 당시 용의자로 거론된 3인조를 찾아 나섰고, 어렵게 만난 그들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