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은희, ‘장군의 아들’ 출연에 얽힌 사연은?

방송 2023. 05.21(일) 21: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스타다큐 마이웨이'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방은희의 일상이 공개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방은희가 출연한다.

1989년 첫 영화 데뷔 이후 방은희는 그 시절 신인의 등용문이라 불리던 영화 ‘장군의 아들’로 이름을 알렸다. 화제의 작품답게 2,000대 1이라는 어마무시한 경쟁률을 뚫고 여주인공 역을 맡은 그녀인 만큼 이후에도 승승장구의 길을 걸을 줄 알았지만, 방은희는 오히려 굳어진 이미지로 인해 노출이 많은 역할만 들어왔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게다가 두 번의 결혼 실패까지 겪어야 했던 그녀는 긴 시간 힘들었다며 고충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방은희가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안방극장 주연 배우로 인정받기까지 가장 큰 원동력이 되어준 건 하나뿐인 아들이었다. 싱글맘에다 출장이 잦고 바쁜 직업 탓에 잘 챙겨주지 못했지만, 늘 다정한 말투로 그녀의 곁을 지킨 아들은 “항상 나를 위해줘서 고마워요. 사랑해요”라며 엄마에 대한 사랑을 내비쳐 뭉클함을 자아냈다. 방은희는 얼마 전 군대에 들어간 아들과 오랜만에 만나 특별한 데이트 시간을 보내며 그간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눈다.

한편 그의 넘치는 열정은 연기로만 그치지 않았다. 최근 방은희는 양갈래 머리에 화려한 메이크업이 포인트인 ‘방주비’라는 부캐릭터로 아이돌의 영역까지 도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올해 초 발매한 곡 ‘주비왔다’는 특유의 묘한 중독성으로 각종 SNS를 쓸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런가 하면 자신의 ‘소울메이트’인 배우 김성령과 만나 이야기꽃을 피운다. 김성령이 “망가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연기에 몰두하는 모습에 존경심이 들었다”고 고백하자, 방은희는 오히려 미스코리아로 데뷔한 김성령을 보며 “그 우아함에 첫눈에 빠졌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걱정하지마’를 통해 절친이 된 두 사람은 “많은 시련 앞에서 힘들 때면 너나 할 거 없이 몸과 마음을 다해 서로를 응원했다”며 노년까지의 우정을 이어갈 것을 맹세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