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닥터 차정숙' 엄정화 "대표작 생겨 행복…힘 많이 받아"

인터뷰 2023. 06.05(월) 06: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엄정화
엄정화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엄정화가 ‘닥터 차정숙’을 통해 얻은 점들을 이야기했다.

엄정화는 최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사람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극본 정여랑, 연출 김대진) 종영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닥터 차정숙’은 20년 차 가정주부에서 1년 차 레지던트가 된 차정숙(엄정화)의 찢어진 인생 봉합기를 그린 드라마. 엄정화는 극 중 의대 졸업 후 20년 넘게 평범한 주부로 지내다 가정의학과 레지던트 1년차가 된 차정숙을 연기했다.

매 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뜨거운 인기 몰인 중인 ‘닥터 차정숙’의 중심에는 엄정화의 열연이 있었다. 누군가의 아내이자 며느리, 그리고 엄마였던 차정숙. 생사의 갈림길을 지나고서야 ‘나’를 찾아 나서게 된 그의 이야기는 세상 모든 ‘차정숙’들에게 위로이자 응원이 됐다.

엄정화 역시 ‘닥터 차정숙’을 만나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그는 “행복해진 게 큰 변화같다. 또 저의 드라마 대표작으로 꼽을 수 있는 작품이 생겨서 행복하고 행복하게 사는 게 뭘까. 정숙이의 생각에 공감하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엄정화가 생각하는 행복한 삶이란 무엇일까. 엄정화는 망설이지 않고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자기한테 집중하는 것. 자기가 원하는 게 뭘까. 사실 다들 자식이나 남편 일에 맞춰가면서 살지 않나. 그 시간 안에 내가 원하는 게 뭘까 생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희생해서만 살았다고 하면 그 시간도 너무 슬플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엄정화는 ‘닥터 차정숙’으로 자신감도 얻었다. 중년의 나이에 레지던트를 시작한 정숙에게는 응원 보다는 우려가 컸지만, 정숙의 마음은 누구보다 뜨거웠다. 그렇게 보란 듯이 정숙은 사람들의 선입견에 벗어나 훌륭한 의사로 성장했다. 엄정화는 “나이 때문에 자신감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기회도 없어지고 좋은 작품 찾기도 어렵고. 무대는 더더욱 그러니까 그런 부분에서 모든 여자라면 느끼는 공감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점에서 엄정화는 ‘닥터 차정숙’의 흥행이 갖는 의미도 되새겼다. 그는 “나이가 주는 부담감은 다들 정해 놓은 거 아닌가. 옛날 사람들이 정해놓은 나이 시간대에 우리가 맞춰 살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이번 작품이 이렇게 잘 돼서 더 좋고 많이 힘을 받았다. 정숙이 덕분에”라고 애정을 표했다.

‘닥터 차정숙’은 지난 4일 유종의 미를 거뒀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