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닥터 차정숙' 송지호 "병원 실습 참관…의사 존경심 커져"

인터뷰 2023. 06.05(월)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송지호
송지호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송지호가 레지던트 연기를 위해 준비한 점을 설명했다.

송지호는 최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셀럽미디어 사옥에서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극본 정여랑, 연출 김대진) 종영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닥터 차정숙’은 20년 차 가정주부에서 1년 차 레지던트가 된 차정숙(엄정화)의 찢어진 인생 봉합기를 그린 드라마. 송지호는 극 중 차정숙과 서인호(김병철)의 아들이자 외과 레지던트 1년차 서정민 역으로 분했다.

정민은 밤낮없이 바쁜 레지던트 생활을 하는 만큼 등장하는 배경도 주로 병원이었다. 이에 사복 보다는 깨끗한 의사 가운을, 구두보다는 편한 신발을 입으며 송지호는 레지던트의 모습을 리얼하게 담아냈다.

송지호는 직접 병원에 방문해, 실제 의사들이 진료하고 수술하는 등 모습들을 관찰하며 준비했다고. 그는 “조아람 배우라 전북대 병원에서 레지던트 분들을 따라다니면서 실습도 해보고 수술방도 7번 참관했다. 의국에서 레지던트들이 힘든 찌든 모습으로 치킨, 라면 먹고 술도 먹는 모습들도 보면서 의학드라마는 아니지만 신 하나하나에 숨겨진 디테일들을 많이 녹였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의사들을 보다 가까이서 보면서 의료진들에 대한 존경심도 더 커졌다고. 송지호는 “의사라는 직업은 알고 있었지만 몇 백 년 전부터 존경받아야하는 직업이구나 싶었다. 사회에서 기득권에 있는 직업이라고만 생각하는데 진짜 대단하고 존경받아야할 직업이더라. 레지던트 분들이 저랑 또래거나 두세 살 많은 분들이었는데 되게 멋있었다. 환자를 살리는 사명감을 생생하게 보니까 존경하게 됐다”라며 “지금도 연락하고 지내고 자문도 해주시고 촬영장 구경도 오시고 짧게 엑스트라로 하신 적도 있다”라고 전했다.

‘닥터 차정숙’ 촬영 이후, 송지호는 병원에 대한 시각도 달라졌다. 그는 “드라마 끝나고 건강검진을 받으러 갔는데 길게는 아니지만 의사를 연기해보니까 레지던트도 보이고 교수님도 존경하게 되고 환자들에 대한 시선이 달라진 것 같아 신기했다”라고 덧붙였다.

‘닥터 차정숙’은 지난 4일 유종의 미를 거뒀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인연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