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규필, ‘범죄도시3’ 초롱이를 ‘운명’이라 느낀 이유 [인터뷰]

인터뷰 2023. 06.05(월)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범죄도시3' 고규필 인터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장이수가 ‘범죄도시’ 1, 2편의 감초였다면 3편에서 신스틸러는 단연코 초롱이가 아닐까. ‘초롱이가 다했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등장하는 모든 신에서 살아 숨 쉬며 적재적소 웃음을 유발한 것. 초롱이 역으로 대중들에게 강렬하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고규필이다.

고규필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 개봉 후 취재진과 만나 영화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터뷰 중간, ‘범죄도시3’가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은 고규필은 “너무 좋다”라며 기쁨의 미소를 지었다.

“요즘 좋은 분위기가 아니었잖아요. ‘범죄도시2’의 스코어도 그렇고. 근처까지 바라지도 않았거든요. 너무 좋네요. 드라마를 찍고 있는데 현장 스태프들이 ‘범죄도시3’를 많이 보셨더라고요. 저에게 ‘초롱이 들어오세요~’라고 해요. 하하. 그런 부분에서 많이 보시긴 했구나를 느꼈죠. 그리고 저에 대한 칭찬 기사도 많이 올라오더라고요. 그거 보면서 신났어요.”

더셀럽 포토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고규필은 극중 중고차 딜러 초롱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마동석 선배님과는 ‘38 사기동대’부터 같이 일을 했어요. 그전부터 선배님은 제 연기 스타일에 대해 칭찬도 많이 해주시고, 예뻐해 주셨죠. 그때 처음 작업을 했어요. 운명적으로 느낀 건 ‘범죄도시2’를 제가 늦게 봤거든요. 천만 관객을 돌파했을 때 영화관에서 봤어요. 저 빼고 주변에서 다 봤더라고요. 저만 대화에 못 섞이는 것 같아 보고 왔어요. 그날 전화가 바로 왔어요. 종종 안부문자를 보내고 그러진 않았지만 전화가 오기에 받았더니 ‘범죄도시3’ 대본을 주시고, 한 번 읽어보라고 하셨죠. 마 선배님이 감독님에게 저를 추천해줬던 거였어요.”

‘범죄도시’ 1편과 2편에 장이수(박지환)가 있었다면 3편에는 초롱이가 있다. 문신부터 의상, 헤어스타일까지 소위 말하는 ‘양아치’ 캐릭터를 완벽 소화,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강탈한다.

“유튜브를 많이 참고 했어요. 실제 싸우는 영상, 욕하고 그런 위협하는 영상들을 감독님이 보내주셨죠. 헤어스타일도 이런 콘셉트로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어요. 문신을 해주시는 선생님도 생각한 것보다 너무 잘 어울린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더 열정적으로 해주셨어요. 의상, 분장팀이 너무 재밌다며 욕심내서 잘 해주셨죠. 옷이 엄청 꽉 끼었거든요. ‘컷’하면 담요로 가리고 있어야할 부끄러운 옷이었어요. 첫 촬영이 이태원이었는데 클럽 주차장에 들어가는 신이었어요. 주변 상권들도 많고, 사람도 많으니 밖에 나가면 주목을 많이 받았어요. 문신하면 걷는 폼이 달라지더라고요. 어깨 펴고 다니고, 그런 것들도 있었어요.”

더셀럽 포토


많은 이들은 초롱이를 향해 ‘제2의 장이수’라는 평을 남기기도. 이에 대해 고규필은 “부담스럽기도 하고, 영광스럽기도 하다”라며 쑥스러운 듯 소감을 전했다.

“복합적인 기분이에요. 그러나 기분은 좋죠. 제가 사실 문신한 캐릭터를 연기해본 적이 없어요. ‘범죄도시2’를 봤을 때도 한 번은 해보고 싶었죠. 2편을 보면서 ‘내가 저런 역할을 했으면 이렇게 했을 텐데’라는 생각도 많이 했어요. 제 스타일의 연기가 초롱이를 만나면 어떻게 변할까 궁금하기도 했고요. 제가 하는 연기 스타일이 초롱이 캐릭터를 만났을 때 화면에서 보고 싶었죠. 표현하는 방식이 상업영화에 잘 어울릴 수 있을지 궁금했어요.”

1993년 영화 ‘키드 캅’으로 데뷔한 고규필은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아왔다. 드라마 ‘검법남녀’ 시리즈의 장성주 역, ‘열혈사제’의 오요한 역 등으로 얼굴을 점차 알린 그는 ‘열혈사제’로 2019년 SBS 연기대상 팀부문 조연상을 받기도. 작품의 감초, 신스틸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그다.

“그걸 노리고 (연기를) 하는 건 아니에요. 적어도 제가 나오는 부분에서는 지루하지 않게 하고 싶었죠. 연기에 룰이 있는데 노리고 하면 다 망하더라고요. 이번 작품에서는 이렇게 해야지 힘을 주면 결과가 썩 좋았던 적이 없어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도 가장 먼저 생각한 건 캐릭터 준비보다 흥분된 마음을 가라앉히고, 원래 저답게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위주로 생각했던 것 같아요.”

더셀럽 포토


꾸준히 작품에 출연하며 다작 중인 고규필. 그러나 그에게도 잠시 쉬어가는 시간도 있었다고 한다.

“30대 초반에는 일이 없어서 그만둘까 잠깐 생각한 적도 있어요. 스태프 일을 해보는 건 어떻냐는 제안을 받은 적도 있었죠. 체험 삼아 연출부 일을 잠깐 해봤는데 못하겠더라고요. 너무 힘들었죠. 그래서 다른 건 딱히 생각해본 적 없어요. 제가 많이 게을러요. 용기가 있는 편도 아니고. 사람이 안 되고 힘들면 ‘그만 해야겠다’라며 포기도 하는데 그런 깡도 없어요. 가만히 있는데 운이 좋게 조금씩 주변 사람들이 도와주시더라고요. (다른 일을) 생각해본 적 없는 것 같아요. 현장에 나가면 연기하는 게 너무 재밌으니까. 저에게 연기의 의미는 놀이? 게임 같은 거죠. 그래서 예전에 비해 꾸준히 현장에 나가고, 일을 하고 있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해요. 한편으로는 뭐랄까. 너무 좋다 보니 삶이 변할까봐 겁나기도 하네요.”

고규필의 연기 인생 2막은 이제 시작이 아닐까. ‘이런 얼굴도 있었나?’라며 매 작품 ‘새로움’을 연기할 고규필의 앞으로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때다.

“전환점이 되는 건 초롱이가 아닐까요? 초롱이를 통해 좋은 경험을 많이 하고 있거든요. 예전에는 일이 없어서 어머니께서 ‘그만해라’라고 하신 적도 있었어요. 답답해하셨는데 지금은 너무 좋아하시죠. 자랑거리처럼 얘기도 많이 해주시고요. 주변 친구들도 너무 좋아해주고, 축하 메시지도 많이 받고 있어요. 저는 운이 좋게 좋은 작품들을 만난 것 같아요. 힘들었을 때 하정우 형이 만들었던 영화 ‘롤러코스터’를 만났죠. 잠깐 나왔지만 많은 관계자분들이 칭찬해주셨어요. 그거로 인해 영화 ‘베테랑’도 찍을 수 있었어요. 이후 많은 작품들에게 연락이 왔죠. 그런 게 다 원동력인 것 같아요. 힘들 때마다 하나씩 좋은 역할들을 만나서 일을 하게 되며 버텨왔던 거죠.”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